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안부 피해자 하상숙 할머니 별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하상숙(사진) 할머니가 28일 오전 별세했다. 89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노환으로 병원 생활을 하던 하 할머니가 이날 오전 9시10분쯤 유명을 달리했다”고 밝혔다. 김군자 할머니가 지난 7월 23일 세상을 떠난 지 36일 만이다. 이로써 국내에 등록된 239명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중 생존자는 36명으로 줄었다.
 
1928년생인 하 할머니는 충남 서산에서 태어났다. “공장에 가면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속아 열여섯 나이에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갔다. 중국 우한(武漢) 등지에서 고통받다가 해방을 맞았다. 이후 귀향하지 않고 중국 현지에 머물던 하 할머니는 99년 한국 국적을 회복했다.
 
하 할머니는 지난해 2월 계단에서 넘어져 갈비뼈가 폐를 찌르는 중상을 입었다. 중국 현지에서 치료를 받던 중 상태가 나빠져 국내 병원으로 이송됐다. 서울 중앙대병원에서 집중치료를 받고 병세가 호전돼 지난해 8월 퇴원했지만 서울 중앙보훈병원에서 재활·요양 치료를 받아오다 최근 패혈증 증세를 보였다. 지난 2000년에는 일본 도쿄에서 열린 ‘일본군 성노예 전범 여성 국제법정’에 증인으로 참석하기도 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