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야왕’ 자리 내놔라 … 추락 호랑이 추격하는 곰

프로야구 2위 두산이 선두 KIA를 턱밑까지 따라붙었다. 승차는 1.5경기. KIA의 추락세와 두산의 추격세를 고려할 때, 선두가 뒤바뀔 가능성이 크다. 사진은 17일 맞대결 후 승리를 자축하는 두산 선수단과 패배에 고개 떨군 KIA 선수단. [연합뉴스]

프로야구 2위 두산이 선두 KIA를 턱밑까지 따라붙었다. 승차는 1.5경기. KIA의 추락세와 두산의 추격세를 고려할 때, 선두가 뒤바뀔 가능성이 크다. 사진은 17일 맞대결 후 승리를 자축하는 두산 선수단과 패배에 고개 떨군 KIA 선수단. [연합뉴스]

올 시즌 줄곧 선두를 달렸던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위기에 처했다. ‘디펜딩 챔피언’ 두산 베어스가 어느새 KIA를 턱밑까지 따라붙었다. 그도 그럴 것이 두산은 후반기 들어 무서운 기세로 승률 1위를 질주했다. 뒤집힌다고 해도 이상하지 않은 상황이다.
 
한 달 전만 해도 KIA의 정규시즌 우승을 의심하는 이는 없었다. 지난달 말 KIA는 2위 NC와 5.5경기 차, 3위 두산과는 8경기 차로 각각 앞서있었다. 후반기 들어와 두산이 NC를 제쳤지만, 그때까지도 KIA를 따라잡는 건 쉽지 않아 보였다. KIA 4번 타자 최형우도 지난 15일 “(두산이 뒤떨어진) 6경기 차를 쉽게 극복할 수 없다”며 자신감을 표시했다.
 
분위기가 달라졌다. 지난주에만 KIA가 1승 4패, 두산이 5승 1무를 각각 기록했다. 승차는 1.5경기(28일 현재) 차로 좁혀졌다. KIA는 제자리고 두산은 추격 중이다. KIA는 지난주 다승 1위 양현종(17승)과 2위 헥터(16승)를 세 차례나 투입했지만, 세 경기 모두 놓쳤다. 1번부터 9번까지 쉬어갈 데가 없다던 KIA 타선도 소강상태다. 반면, 두산은 5승 1무 중 5승이 전부 역전승이다. 전부 8회 이후 결승점을 뽑는 저력을 발휘했다. 후반기 팀타율(0.299)은 3할에 육박한다. 유격수 김재호가 복귀하면서 내야 수비도 중심이 잡혔다.
 
엇갈린 양 팀 행보의 주원인은 선발진이다. KIA는 상반기 중반까지 선발진인 양현종·헥터·팻딘·임기영이 다승 5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6월부터는 5선발 자리에 들어간 정용운까지 호투했다. 하지만 임기영이 6월 7일 한화전 완봉승 직후 폐렴으로 엔트리에서 빠졌고, 그때부터 위기를 맞았다. 임기영은 한 달 뒤 복귀했지만 네 차례 선발 경기에서 한 번도 6이닝 이상 던지지 못했다. 정용운도 7월 이후엔 1승도 못 챙긴 채 2군으로 내려갔다. 임시 선발 카드도 다 실패했다. 후반기 선발진 평균자책점이 7.41이다.
 
두산 선발진은 원활하게 돌아가고 있다. 어깨충돌증후군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던 보우덴이 7월 4일 kt전부터 꾸준히 마운드에 오르고 있다. 프로 5년 만에 선발로 나온 함덕주는 올시즌 8승7패, 평균자책점 3.79를 기록중이다. 니퍼트-보우덴-장원준-유희관-함덕주의 선발 로테이션이 빈틈없이 돌아가면서, 후반기 선발진 평균자책점 1위(3.65)를 달리고 있다.
 
또 빼놓을 수 없는 게 불펜의 차이다. KIA는 선두를 질주하는 중에도 ‘뒷문’ 때문에 고심했다. 고정 마무리 대신 임창용·김윤동·심동섭·한승혁이 돌아가며 나왔다. 불안했다. 급기야 트레이드 마감 시한인 지난달 31일 KIA는 넥센에서 지난 시즌 세이브왕 김세현을 영입했다. 그럼에도 후반기 최다인 14번의 역전패를 당했다. 반면 두산은 완벽한 필승 계투조를 구축했는데, 김강률-김승회-김명신의 ‘3김’이 중간을 책임지고, 마무리 이용찬이 경기를 끝낸다. 이용찬은 6월 24일 롯데전 블론세이브 이후로는 세이브 상황에서 100% 승리를 지키고 있다.
 
위기에 몰리면서 김기태 KIA 감독의 ‘동행 리더십’도 비판받고 있다. 김감독은 시즌 초부터 부진한 선수에게도 꾸준히 기회를 줬다. 그런 믿음 덕분에 김주찬·버나디나 등이 부진에서 탈출해 팀의 상승세를 이끌었다. 그런데 최근에는 실수가 잦거나 부진한 선수 기용을 고집하면서 전술 운용이 단조롭다는 비판에 휩싸이기도 했다.
 
KIA와 두산의 선두 다툼은 이번 주가 절정이다. 오는 31일과 다음달 1일, 두 팀간의 광주 2연전이 분수령이다. ‘미리보는 한국시리즈’라는 얘기가 나올 정도다.
 
상대전적에서 7승1무5패로 앞선 두산은 2연전을 통해 선두로 올라설 기세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선두 얘기를 하는 게) 조심스럽다”면서도 “비로 취소되는 경기가 생길 경우 선발진을 조정하겠다”며 2연전에 대한 욕심을 감추지 않았다. 선발진 로테이션 상 헥터와 양현종이 2연전에 나올 수 없는 KIA가 믿을 구석이라고는 타선 밖에 없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