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장 카메라 가릴라'…JTBC 정치부회의 팀원들의 '부장 사랑'

JTBC 뉴스 '정치부회의' 앵커이자 정치2부장인 이상복 부장이 28일 예능 프로그램인 '비정상회담'에 출연하면서 정치부회의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이 부장은 이날 '비정상회담'의 미국·중국·일본 대표인 마크 테토, 왕심린, 오오기 히토시를 '정치부회의'에 초대하기도 했다.
[사진 JTBC 캡처]

[사진 JTBC 캡처]

 
이 부장의 첫 예능 나들이에 이날 비정상회담에 앞서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정치부회의'에선 팀원들의 각별한 배려가 돋보였다. 평소에도 특유의 팀워크를 보여준 정치부회의 팀이지만, 이날 '복부장' 이상복 부장의 예능 데뷔를 앞두고 팀원들이 힘을 모은 것이다.
 
[사진 JTBC 캡처]

[사진 JTBC 캡처]

국회반장 양원보 기자는 이날 "JTBC 시청자 상담실엔 '정치부회의' 관련해서 항의 전화가 가끔 걸려온다"며 "그 중 상당수가 '늬들이 무슨 예능인 줄 아느냐' '뉴스를 비정상회담처럼 만들면 어떻게 하느냐'는 불만이 대부분"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렇게 '정치부회의' 예능화를 앞장서 만든 주인공, 장본인, 바로 우리 이상복 부장"이라고 토로했다. "반장들은 진지하게 하자고 하는데도! 애드립 그만 치자고 하는데도! 최종혁 연기 못한다고 구박하는 거, 재미없으니까 그만 좀 하자고 하는데도! 우리 복부장은 멈추지를 않더란 말"이라는 것이다.
 
28일 정치부회의에 출연한 국회반장 양원보(왼쪽) 기자와 야당반장 '대행' 신혜원 기자. [사진 JTBC 캡처]

28일 정치부회의에 출연한 국회반장 양원보(왼쪽) 기자와 야당반장 '대행' 신혜원 기자. [사진 JTBC 캡처]

양 기자는 이어 "그래서 저희들은 의심했다. '복부장, 혹시 인생 이모작 꿈꾸는 걸까?' '대한민국 최초의 정치부장 출신 예능인 되려는 걸까?'"라며 이상복 부장의 예능 데뷔를 소개했다. 양 기자는 "오늘 밤 10시 50분! '비정상회담', 이상복 부장이 전격 출연한다"며 "비정상회담 본방 사수 인증 해주신 정치부회의 가족 여러분들, 저희 페이스북으로 연락해주시면, 다섯분을 추첨해 이상복 부장 사인이 들어간 소정의 상품을 보내드리겠다"고 말했다.
[사진 JTBC 캡처]

[사진 JTBC 캡처]

 
정치부회의 팀원들의 '부장 사랑'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야당반장인 정강현 기자의 휴가로 이날 '야당반장 대행'으로 출연한 신혜원 기자 역시 남다른 부장에 대한 배려를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신 기자는 이날 자신의 발제를 마치고 자리로 돌아가던 도중 뜻밖의 난관에 부딪혔다. 생방송 도중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 개혁과 관련해 "공수처 설치, 수사권 조정을 빠른 시일에 해야할 것"이라고 발언한 것이다. 이 부장의 속보 전달에 본인의 자리로 어떻게 돌아갈지 고민하던 신 기자는 결국 이 부장을 홀로 비추는 카메라 아래로 기어갔다. 속보를 전하던 부장의 얼굴을 가리지 않기 위한 특단의 조치였다.  
[사진 JTBC 캡처]

[사진 JTBC 캡처]

 
하지만 당시 카메라는 팀원들 전원을 비추고 있어 신 기자의 이같은 움직임은 그대로 전파를 탔다. 신 기자는 이 모습을 지켜본 많은 시청자들에게 본의 아닌 큰 웃음을 선사했고, 이 부장은 속보를 전하던 도중 담담히 "그냥 들어오면 돼요, 그냥 앉으면 돼요"라며 신 기자를 다독였다.
 
한편, JTBC 뉴스 정치부회의는 매주 월-금요일 오후 5시 10분부터 방송된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