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케냐서 비닐봉지 사용땐 최대 징역 4년, 벌금 4000만원

비닐 봉지 쓰레기로 뒤덮인 케냐의 한 지역[사진 알자지라 방송]

비닐 봉지 쓰레기로 뒤덮인 케냐의 한 지역[사진 알자지라 방송]

아프리카 케냐 정부가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28일(현지시간)부터 비닐봉지 사용을 금지한다. 어기면 징역형이나 수천만원 벌금을 부과한다.  

 
 영국 BBC 등 해외 매체에 따르면 케냐 전국에서는 이날부로 산업용 목적을 제외하고 비닐봉지 사용이 금지된다. 위반자에게는 최대 징역 4년 또는 최고 3만8000 달러(약 4300만원) 벌금이 부과된다. 최소한의 벌금과 징역형도 각각 1만9000 달러(약 2100만 원)와 1년형에 해당한다.
 
 영국 BBC 방송은 케냐 국민 다수도 지금까지는 이러한 조치에 찬성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일부 비닐봉지 제조업자는 일자리 8만 개가 사라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케냐를 찾는 여행객들은 면세점 등에서 받은 비닐봉지를 공항에 두고 나가야 한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