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라이프 트렌드] 유익균·유해균 균형 이룬 깨끗한 장, 무병장수 비결

‘변 독소’ 수치로 보는 장 건강 
 
최근 유럽·미국·캐나다 등지에서는 세균을 통째로 이식해 질병을 치료하는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건강한 사람의 대변 속 유익균만을 선별해 내시경이나 관장을 통해 환자의 장(腸) 속에 이식하는 ‘변 이식’ ‘대변이식술’이 대표적이다. 국내에서도 장내 세균 이식치료가 100여 건 진행됐다. 장내 세균은 인체의 면역 기능을 비롯해 해독염증신경전달물질 등 다양한 생리작용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 건강의 핵심으로 꼽히는 장내 세균, 즉 ‘변 독소’ 수치를 관리해야 하는 이유다.
 
장은 사람이 섭취하는 음식물의 영양소를 흡수하고 체내 에너지를 만들어내는 역할을 한다. 또 인체 면역세포의 70%가 장 속에 들어 있다. “모든 병은 장에서 시작된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신체 각 부분에 영향을 미친다. 장이 건강하지 않으면 체내 면역 시스템의 균형이 깨지고 신체 에너지가 저하된다.
 
건강한 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장내 세균을 살펴야 한다. 장에는 100여 종류, 100조 마리의 균이 뒤섞여 있는데 이 중에는 신체에 이로운 유익균도 있고 해로운 유해균도 있다. 장이 건강할 때는 이 모든 균이 균형을 이뤄 문제가 없다. 하지만 유익균의 숫자가 줄고 유해균이 많아지면 염증과 산화 스트레스가 발생해 각종 질병에 걸릴 수 있다.
 
그렇다면 장내 세균의 균형 상태는 어떻게 알 수 있을까. ‘변 독소’ 수치로 확인할 수 있다. 장내 세균은 매일 대변을 통해 몸 밖으로 배출된다. 대변 속에 있는 미생물 분포는 사람마다 달라 어떤 사람은 유익균이, 또 다른 사람은 유해균이 많을 수 있다. 유해균이 많을 경우 변 독소 수치가 올라간다. 질병에 걸리면 유익균은 줄고 유해균이 늘어나기 때문에 변 독소 수치도 함께 높아진다. 가천대길병원 내분비내과 이기영 교수는 “염증성 장 질환 같이 직접적인 장 질환뿐 아니라 비만·당뇨병·동맥경화·알레르기 등의 각종 만성질환과 치매·자폐증까지도 장 건강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며 “장내 세균의 구성 비율을 균형 있게 맞춰야 우리 몸도 건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장내 환경, 변 독소 수치가 건강과 직결된다는 사실은 우리나라 장수마을 주민들의 장내 미생물 분포를 통해서도 알 수 있다. 2015년 의학전문지 ‘바이오메디컬센트럴 미생물학(BMC Microbiology)’에 실린 논문 ‘도시와 장수마을 고령자의 장내 미생물 비교 분석’에서는 도심에 사는 성인 40명(평균연령 53세)과 장수마을로 꼽히는 담양·구례·순창 거주 성인 69명(평균연령 69세)을 대상으로 대변을 검사했다.
 
그 결과 장수마을 거주자는 대변 독소 함량 수준을 나타내는 ‘LPS’가 도시 거주자에 비해 눈에 띄게 낮았다. 특히 장수마을 주민들은 어린이와 비슷한 장내 균총(colony) 상태를 보였다. 어린이의 장은 인스턴트식품·스트레스·생활습관·유해환경 등에 의해 유해균이 증가한 성인의 장내 환경보다 상대적으로 덜 오염된 상태라고 볼 수 있는데, 장수마을 주민이 어린이와 비슷한 수준의 건강한 장 환경을 보인 것은 주목할 만한 결과다.
 
장수마을 주민 장내 유산균 3~5배
 
2011년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장수마을과 도시 지역 40대 이상 거주자들의 장내 미생물 분포를 분석한 결과도 있다. 장수마을 거주자들의 장내에는 락토바실러스, 락토코커스 등 건강에 도움이 되는 유산균이 도시 거주자들에 비해 3~5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유해균은 거의 검출되지 않았다.
 
장수마을 주민처럼 변 독소가 낮고 건강한 장 환경을 만들기 위해서는 유산균을 꾸준히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유산균은 장내 유익균을 증식시키고 원활한 배변 활동을 도와 유해균을 억제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특히 나이가 들수록 유해균의 비율이 높아지기 때문에 중·장년층은 장내 균총의 정상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유산균을 챙겨야 한다. 이기영 교수는 “고령자는 상대적으로 유익균인 비피더스균이 감소하고 유해균인 대장균군·장구균·클로스트리듐이 증가한다는 보고가 있다”고 설명했다.
 
 
무병장수 105명 장에서 유익균 채취
 
시중에 판매되는 유산균 제품은 다양하다. 일반적으로 유산균하면 많이 떠올리는 것이 ‘락토바실러스 불가리쿠스’다. 이는 세계적인 장수마을인 불가리아 지역 주민의 장과 이들이 매일 마시는 요구르트에서 발굴한 유산균이다.
 
국내 장수마을을 대표하는 유산균도 개발됐다. 이연희 서울여대 원예생명조경학과 교수팀이 개발한 락토바실러스 퍼맨텀(Lactobacillus fermentum)종 중 하나인 ‘PL9988’이다. 국내 대표 장수마을 8곳의 건강한 장수인 105명의 장 속에 사는 유익균을 채취하고 분리해 개발했다. 이 유산균은 위산과 담즙에 강해 식도와 위를 거쳐 장까지 살아서 도착한다. 또 장 세포에 잘 달라붙어 오래 살아남는다. 항생제 내성 전이 문제도 발견되지 않았다. 한때 유럽에서는 일부 유산균에서 항생제 내성을 전이할 수 있는 유전자가 발견돼 안전성 논란이 일기도 했다.
 
유산균을 섭취할 때는 비타민D도 함께 먹는 것이 좋다. 비타민D가 부족하면 유익균은 감소하고 유해균이 증가해 장내 균총의 조화가 깨지기 때문이다.
 
라예진 기자 raye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