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당내 통합행보 나선 安…전·현직 지도부에 자문 구해

안철수 국민의당 신임 대표가 공식일정 첫 날인 28일 당내 전·현직 지도부를 만나 고견을 구했다. 당 대표로서 본격적인 당내 통합행보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8일 오전 취임 뒤 첫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했다. 안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8일 오전 취임 뒤 첫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했다. 안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안 대표는 이날 오후 김동철 원내대표와 박지원 전 대표, 박주선 전 비상대책위원장, 주승용 전 원내대표 등 전·현직 지도부와 함께 2시간 가까이 만찬을 가졌다. 전날 손학규 전 대표와 저녁식사를 통해 당 운영과 단합 등을 의논한 데에 이어 이틀째 통합행보에 나선 것이다.
 
만찬이 끝나고 안 대표는 취재진들에게 "전 대표, 전 원내대표, 당 전·현직 대표 분들이니 당을 어떻게 이끌어나갈지 조언을 듣고 당내 단합을 위해서 힘써달라는 부탁을 드렸다"며 "이번 정기국회에 어떻게 대비하면 좋겠다든지 모레 당 워크숍을 하는데 어떻게 진행하자든지 이런 구체적 사안에 관한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전직 지도부들이) 본인들 생각을 많이 말씀해줬다"고 설명했다.
 
이날 식사 자리에서 안 대표는 "(정무직 당직자 인선 관련) 어느 정도 추천을 받았다. 최고위에서 협의과정이 필요하다"며 "최고위원들과 논의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국회 인사청문회, 제도 부분 등 현안들을 모레 워크숍에서 의원들 간 치열한 토론을 통해 의견을 하나로 통일하자고 얘기됐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앞으로 이러한 통합행보를 이어갈 계획임을 내비쳤다. 당 대표에서 경쟁했던 정동영 의원과 천정배 전 대표 등과도 만남을 가질 예정이라는 것이다. 안 대표는 "그분들과도 따로 자리를 한번 마련하려고 한다"며 "경선후보들은 따로 한번 모시려고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강조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