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가늘기만한 허리는…”라며 몰카 올린 카페 알바생 내사

[사진 트위터 캡처]

[사진 트위터 캡처]

카페에 찾아온 여성들을 수차례 몰래 촬영해 트위터에 올린 아르바이트 직원을 경찰이 내사하기로 했다.
 
28일 제주지방경찰청은 "제주시 한림읍 협재해수욕장 인근의 한 카페 아르바이트생 A씨의 여성 몰카 사건을 성폭력특별수사대가 맡아 내사 중"이라며 "혐의가 드러나면 입건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A씨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여성 손님들의 몸매가 드러나는 몰카 사진과 함께 성적 수치심이나 모욕감을 유발할 수 있는 글도 함께 올려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해당 점주는 YTN과 인터뷰에서 “30대 후반 남성인 아르바이트 직원이 열흘 정도 전에 카페 일을 그만뒀다”고 말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