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별세 위안부 할머니'가 생전 눈물 흘리며 일본에 한 말

중국에 남은 유일한 한국 국적의 위안부 피해자인 하상숙(88) 할머니가 10일 오후 치료를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대한항공 여객기에서 구급차로 이동하기 위해 의료진과 승무원들이 준비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중국에 남은 유일한 한국 국적의 위안부 피해자인 하상숙(88) 할머니가 10일 오후 치료를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대한항공 여객기에서 구급차로 이동하기 위해 의료진과 승무원들이 준비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하상숙 할머니가 28일 오전 89세의 일기로 한 많던 세상 살이를 마쳤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에 따르면 하 할머니는 이날 오전 9시 10분쯤 유명을 달리하셨으며 이제 국내에 등록된 239명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중 생존자는 36명으로 줄었다.  
 
1928년생인 하 할머니는 '공장에 가면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속아 열여섯 살에 위안부로 끌려갔다. 중국 우한(武漢) 등지에서 고통을 받다 해방을 맞았지만 "나 때문에 가족이 부끄러워하고 피해를 볼 수도 있다"며 귀향하지 않고 중국 현지에 머물다 1999년 한국 국적을 회복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하상숙 할머니가 28일 오전 노환으로 별세했다. 하 할머니가 생전에 정기 수요집회에 참석한 모습. [사진 정대협]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하상숙 할머니가 28일 오전 노환으로 별세했다. 하 할머니가 생전에 정기 수요집회에 참석한 모습. [사진 정대협]

하 할머니는 2000년 일본 도쿄에서 열린 '일본군 성노예 전범 여성 국제법정'에 증인으로 참석해 피해를 증언하고 2013년 '제1회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기념 국제심포지엄'에서 자신이 겪은 고초를 증언, 국내외 언론의 위안부 문제에 대한 관심을 이끌어냈다.  
 
당시 하 할머니는 "일본인은 '그런 일을 한 적이 없다'고 거짓말 한다. 우리가 바라는 것은 돈이 아니라 '잘못했다'는 사과의 말이다. 내가 그 사람들에게 잘못했다는 말을 듣기 전에는 못 죽는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국내에 머물 때면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집회'에 매주 참석하는 등 활발히 활동을 해온 하 할머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중 유일하게 한국 국적의 중국 거주자였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 28일 별세한 하상숙 할머니의 고향인 서산 시민공원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에 시민단체에서 추모현수막을 내걸고 할머니의 영면을 기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 28일 별세한 하상숙 할머니의 고향인 서산 시민공원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에 시민단체에서 추모현수막을 내걸고 할머니의 영면을 기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 사람들에게 잘못했다는 말을 듣기 전에는 못 죽는다"며 사과할 것을 호소했지만 2015년 한일 양국은 '12·28 위안부 합의'를 맺고 피해보상금의 규모를 정했다.  
 
합의 후 두 달이 지나지 않아 하 할머니는 계단에서 넘어져 갈비뼈가 폐를 찌르는 중상을 입었다. 최근에는 서울중앙보훈병원에서 재활요양 치료를 받아오다 패혈증 증세를 보였고 결국 영면에 드셨다. 
중국에 남은 유일한 한국 국적의 위안부 피해자 하상숙 할머니가 지난달 낙상사고로 입은 상처를 치료받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중국에 남은 유일한 한국 국적의 위안부 피해자 하상숙 할머니가 지난달 낙상사고로 입은 상처를 치료받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중국에 남은 유일한 한국 국적의 위안부 피해자인 하상숙(88) 할머니가 치료를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대한항공 여객기에서 구급차로 이동하기 위해 의료진과 승무원들이 준비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중국에 남은 유일한 한국 국적의 위안부 피해자인 하상숙(88) 할머니가 치료를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대한항공 여객기에서 구급차로 이동하기 위해 의료진과 승무원들이 준비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