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동연 "법인세 인상 재검토 어려워…국회서 논의해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직원들과 답변 내용을 상의하고 있다. 오른쪽은 고형권 기재부 1차관. 박종근 기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직원들과 답변 내용을 상의하고 있다. 오른쪽은 고형권 기재부 1차관. 박종근 기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과표 2000억원 초과 대기업에 대한 법인세 명목세율 인상에 대해 “정부 세제개편안이 확정됐기 때문에 지금 재검토는 어렵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대한 업무보고에서 “재벌뿐만 아니라 중견기업도 법인세율 인상의 영향을 받는 만큼 신중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김 부총리는 “중견기업이 포함되는 문제는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면서 “국회에 제출되면 의논하고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