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유정 “서구사회에서도 동성혼 인정까지 상당히 오랜 시간 걸려”

이유정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관계자에게 관련 자료를 묻고 있다. [연합뉴스]

이유정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관계자에게 관련 자료를 묻고 있다. [연합뉴스]

이유정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는 “동성애 자체를 금지할 수 없지만, 문제가 되는 동성혼 합법화는 오랜 시간 사회 구성원 합의가 전제돼야 하는 문제”라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2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이 앞으로 크게 대두될 동성애에 대한 의견을 묻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동성애는 개인의 성적 지향에 관한 문제로 동성애 자체를 금지할 수는 없다”며 “문제가 되는 것은 동성혼으로 서구사회에서도 동성혼 인정까지 상당히 오랜 시간 걸리고, 사회 구성원의 합의가 전제돼야 하는 문제”라고 덧붙였다. 이어 “저희 사회가 그 정도의 가족형태를 수용할 수 있는지 그 수준에 이르렀는지 아직 자신은 없다”고 덧붙였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