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安, 국회의장·정당대표 잇따라 만나 '상견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8일 취임 인사로 정세균 국회의장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를 차례로 만났다. 정 의장과 각당 대표들은 안 신임 대표에게 덕담을 건네며 환영했고, 안 대표는 "노력하겠다"며 화답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8일 오후 취임 인사차 정세균 국회의장을 예방했다. 박종근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8일 오후 취임 인사차 정세균 국회의장을 예방했다. 박종근 기자

안 대표는 이날 국회의장실을 찾아 정 의장과 만났다. 정 의장은 "국민은 새로운 정치에 대한 기대와 희망을 아직도 가지고 있다"며 "그 새로운 정치가 만들어지고, 국민이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안 대표가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덕담했다. 안 대표는  "명심하겠다"며 "국회에서 국민의당 역할이 중요하다는 것을 새삼 느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지난 100일간 국민의당이 찬성하면 통과, 반대하면 통과되지 못했다. 국민의당이 제대로 역할을 해야 한다"고 화답했다.
 
안 대표는 이어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실을 찾아 추미애 대표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안 대표는 "여기에 오랜만에 왔다. 저에게는 익숙한 곳이다. 바로 3년 전 지방선거를 치를 때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치열한 전투를 치른 현장 같은 기억이 남아있다"며 "옛날 생각이 많이 난다"고 인사했다. 추 대표는 "안 대표가 3년 전 소회를 말했는데, 민주당도 그동안 촛불정국에서 면모를 일신했다"며 과거 안 대표가 과거 공동대표를 맡았던 시절의 새정치민주연합에서 추 대표가 이끄는 지금의 민주당은 달라졌다는 점을 강조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예방했다. 강정현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예방했다. 강정현 기자

 
추 대표와 만나고 나오던 안 대표는 복도에서 만난 우원식 원내대표와도 인사를 나눴다. 우 원내대표는 "축하한다. 노원구로 오면 제가 을구고 (안 대표가) 병구다. 제가 답답하면 집으로 찾아가겠다"고 반갑게 인사를 건넸고, 안 대표는 크게 웃으며 "지역에서 뵙겠다"고 화답했다.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는 안 대표에게 "대표 선출을 누구보다 축하드린다. 제가 제일 반가웠지 싶다"며 "인터넷을 보면 저와 안 대표의 싱크로율이 99%로 나온다. 안 대표가 말한 민생·국익 최우선은 바른정당과 접점이 있다"고 환영했다. 이어 "오신 김에 18세 선거연령 인하, 중대선거구제로 개편, 기초선거 공천제 폐지 3가지에 대해 정치개혁연대를 같이하자고 제안드린다"며 적극 협치를 제안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8일 오후 취임 인사차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를 예방했다. 박종근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8일 오후 취임 인사차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를 예방했다. 박종근 기자

 
안 대표는 "따뜻하게 맞아줘서 진심으로 감사한다"며 "3가지는 저희가 굉장히 해보고 싶은 부분이었다. 기초공천폐지도 제가 3년 전에 시도했지만 거대 양당, 특히 당시 새누리당의 반대로 뜻을 이루지 못했다"며 "정기국회가 결실을 맺도록 바른정당도 많은 협조를 해달라"고 화답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이정미 정의당 대표를 예방했다. 강정현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이정미 정의당 대표를 예방했다. 강정현 기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안 대표에게 축하와 함께 선거구제 개편 공동입법을 제안했다. 안 대표는 "선거제도 개편을 포함한 정치개혁에 대해 같은 생각이다. 심상정 전 대표와도 많은 생각 일치가 있었다"며 화답했고, "협치를 말로만 할 것이 아니라, 여야정협의체에 큰당 작은당 상관없이 모여 국정을 논의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이 대표의 제안에 안 대표는 "당내 논의가 어느 수준인지 파악해 국정논의 틀을 만드는 데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