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 “판사출신 변호사 남편 연봉 6억원”

이유정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유정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유정(49·사법연수원 23기)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부장판사 출신 변호사인 남편의 고액 연봉을 언급했다.

 
 이 후보자는 2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지난해 퇴직해 변호사로 개업한 남편의 1년 차 연봉이 얼마였느냐는 자유한국당 정갑윤 의원의 질문에 “6억원”이라고 말했다. 이에 정갑윤 의원은 “남편이 전관예우를 받은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자는 “남편이 어떤 조건으로 어떻게 계약을 체결했는지는 제가 말할 내용은 아니지만 20년간 판사로 재직한 것이 고려된 것 같다”며 “일반 국민의 눈높이에서는 과다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그는 자신의 연봉이 얼마였느냐는 질문에 “지금은 (법무법인을) 그만뒀다”며 “6억원보다는 훨씬 낮았다"”고 언급했다.
 
 이 후보자의 남편 사모 변호사는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이던 지난해 2월 퇴직해 한 법무법인에 영입됐다. 서울중앙지법에서 건설전담부 재판장을 맡았던 사모 변호사는 현재도 건설분야 소송을 상당수 대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