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마 재배 합법화' 中, 대마초 생산대국으로 거듭나나

전 세계 합법적 대마초 경작지의 절반 이상이 중국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지원 등으로 대마초 생산량이 늘어나면서 중국이 대마초 생산대국으로 거듭났다는 분석이다.
 
[사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홈페이지]

[사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홈페이지]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8일(현지시간) 중국 정부가 대마초 경작의 높은 수익성을 이유로 불법인 대마초 재배를 일부 농가에 한해 허가하고 나섰다고 보도했다. 중국 전역에선 대마초 재배는 불법이다. 하지만 중국 정부는 윈난성과 헤이룽장성의 일부 농장에 대해 2003년과 지난해 각각 대마초 재배를 허가했다. 정부로부터 특별 허가 농가 지정을 받을 경우 재배가 가능하도록 합법화의 여지를 둔 것이다.
 
중국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이 두 곳의 경작지를 합한 면적은 전 세계 합법적 대마초 경작지의 절반을 넘어선다. 중국 정부의 이같은 움직임엔 대마의 수익성이 있다는 분석이다. 줄기는 고품질 직물의 원료로 쓰이고, 잎은 의약품 원료로, 씨는 과자·식용유·음료 등을 만드는 데에 활용된다. SCMP는 대마가 '그린 골드(녹색 황금)'으로 불린다며, 핵타르당 수천 위안의 수익을 내는 옥수수 등 기타 일반 작물과 달리 대마는 1만 위안을 벌어들인다고 전했다.
 
[사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홈페이지]

[사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홈페이지]

중국의 대마 생산량 증가엔 정부 차원의 오랜 연구도 큰 몫을 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정부 연구기관에서 오랜 기간 대마에 대한 연구를 실시해 다양한 품종을 개발했다. SCMP는 중국의 대마 연구는 1970년대 말 베트남과의 전쟁 과정에서 본격화했다고 전했다. 당시 아열대 우림 속에서도 깨끗하고 전조한 상태를 유지하는 직물 개발에 나선 정부가 대마에서 해법을 찾았다는 것이다. 당시 중국은 대마로 군복 등에 쓰일 직물을 생산함과 동시에 전쟁 부상자에 대한 치료에도 이를 활용했다.
 
중국 정부는 오랜 연구를 통해 북극권에 가까운 찬 기후의 헤이룽장성부터 네이멍구의 고비사막, 아열대성 기후의 윈난성 등 다양한 기후에 서식할 수 있는 대마 잡종 개발에 성공했다. 그 결과 다양한 지역의 넓은 경작지에서 대규모 대마 생산에 나서게 됐고, 지속적인 연구로 특허권도 다수 확보하게 됐다. 세계 지적재산권기구에 따르면, 대마 관련 세계 특허 600여개 중 절반 이상은 중국의 것이다. SCMP는 중국 정부와 기업들이 특허권을 이용해 대마와 관련한 이익을 독차지하는 것 아닌지 서구의 제약회사들이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대마 재배의 합법화와 경작지 및 생산량 증대는 중국 내에서 계속해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윈춘밍 중국 농업과하원 교수는 "환각 성분 농도가 낮은 대마라고 할지라도 대규모로 재배하면 마약 남용의 위험이 커지고, 많은 사회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이미 탈법적·불법적 대마 생산 농민들이 많은 만큼, 합법화 움직임을 멈추거나 줄일 경우 농민들의 대규모 시위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