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 첫 ‘니코틴 살해’ 사건 아내와 내연남에 무기징역 구형

의정부지방법원전경. [중앙포토]

의정부지방법원전경. [중앙포토]

니코틴 원액으로 남편을 살해한 국내 첫 ‘니코틴 살해사건’의 피고인인 아내와 이 사건을 공모한 내연남에게 검찰이 중형을 각각 구형했다. 28일 의정부지법 형사합의11부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피고인 송모(48·여)씨와 내연남 황모(47)씨에게 모두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담배 안 피는 숨진 남편 몸에서 치사량 니코틴 검출
검찰 “상상조차 할 수 없는 방법으로 피해자 살해”
변호인 “직접적인 증거는 하나도 없다” 무죄 주장

앞서 송씨는 남편 오모(사망 당시 53세)씨를 살해한 혐의로 황씨와 함께 구속기소 됐다. 송씨는 황씨와 짜고 지난해 4월 22일 남양주시 자신의 집 안방에서 잠이 든 남편에게 니코틴 원액을 주입해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시신 부검 결과 담배를 피우지 않는 오씨의 몸에서 니코틴이 치사량인 리터 당 1.95㎎ 나오고, 수면제 성분인 졸피뎀이 다량 검출되자 니코틴 중독에 의한 사망 사건으로 보고 수사를 벌여 이들을 구속했다.  
 
검찰과 경찰은 오씨 사망 일주일 전에 황씨가 인터넷으로 니코틴 원액 20㎎을 구입한 사실, 송씨가 내연남 황씨에게 1억원을 송금한 사실 등을 확인했다.
 
검찰과 경찰은 또 오씨가 숨지기 두 달 전 혼인신고됐고 황씨가 니코틴 원액을 해외 구매한 점, 니코틴 살해 방법을 인터넷에서 검색한 정황 등도 확인했다.
 
특히 오씨 사망 직후 집 두 채 등 10억원 상당의 재산을 빼돌리고 서둘러 장례를 치른 점 등으로 송씨와 황씨를 범인으로 지목했다. 두 사람은 8000만원 상당의 남편 보험금을 가로채려 한 혐의(사기)도 받고 있다.
 
검찰은 “보통 사람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방법으로 피해자를 살해, 반인륜적인 범행으로 사회가 충격받았다”며 “피고인들은 몇 달씩 범행을 준비하고 증거인멸을 시도하고도 반성 없이 파렴치한 변명으로 일관해 동정의 여지가 없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변호인은 “불리한 정황 증거가 다수 있고 피고인들의 진술 번복도 인정하지만 직접적인 증거는 하나도 없다”며 “비록 피고인들의 주장이나 변명이 유죄를 의심하게 하더라도 대법원 판례에 따라 확신을 갖게 하는 증거가 없다면 무죄로 봐야 한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송씨와 황씨가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데다 검찰과 경찰이 니코틴을 오씨에게 어떻게 주입했는지 등을 밝히지 못해 재판부의 최종 판단이 주목된다. 선고 공판은 다음 달 7일 열린다.
 
실제 수십년 전 유럽과 미국 등지에서 니코틴이 간혹 독극물로 사용된 사례가 있었다고 한다. 니코틴을 주입해 살해하면 당시 과학기술로는 니코틴 독극물로 인한 사망 여부를 정확히 가려내기 어려웠던 점을 노려 사용됐다.
 
2006년엔 헐리우드 영화에서도 니코틴을 독극물로 사용해 살해하는 장면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요즘은 혈중 니코틴 농도가 측정되기 때문에 니코틴이 독극물 범죄에 거의 사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의정부=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