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5ㆍ18 조사하다 보면 발포 명령 규명까지 갈 수 있을 것”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5ㆍ18 광주민주화 운동 당시 공군의 비행기 출격 대기나 전일빌딩 헬기 기총소사를 조사하다 보면 발포 명령 규명까지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오후 국방부에서 열린 합참의장 이취임식에서 가장 먼저 자주포 사고 훈련 중 사고로 숨진 장병들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들을 “진정한 영웅”이라고 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오후 국방부에서 열린 합참의장 이취임식에서 가장 먼저 자주포 사고 훈련 중 사고로 숨진 장병들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들을 “진정한 영웅”이라고 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이날 국방부 업무보고후 열린 핵심정책 토의에서 “지금까지 군 발표 내용을 믿지 못했는데 이번에는 확실히 가부간 종결을 지어 국민들의 신뢰를 받는 계기로 만들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80년 5월21일 전남도청앞 집단발포에 대해 신군부 측은 ‘자위권 발동’이라는 주장을 펴왔다.
반면
5·18 기념재단 등 관련 단체들은 당시 발포명령이 있었고, 명령자로 전두환 전 대통령(당시 보안사령관)을 지목해왔다.
하지만 1998년 국회 광주특위 청문회, 김영삼 정부 시절 두차례 진행된 검찰 수사, 노무현 정부 때인 2007년 국방부 과거사위원회 조사 등 세차례 진상조사 작업에도 불구, 신군부의 발포명령 여부에 대해선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올해 5ㆍ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헬기 사격까지 포함해서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밝힌 데 이어 기념식 참석 닷새뒤인 지난 23일 당시 전투기 출격 대기 상황과 전일빌딩 헬기 사격 의혹에 대한 특별조사를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지시했다. 문 대통령의 지시 이후 국방부는 ‘5ㆍ18민주화운동 헬기 사격 및 전투기 대기 관련 국방부 특별조사단’을 구성해 조사에 착수한 상태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