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더 이상 언급 삼가며…“MBC 사태, 법과 제도에 따라 주시”

MBC가 낸 ‘문재인 대통령께 묻습니다’라는 제목의 입장자료. [사진 MBC]

MBC가 낸 ‘문재인 대통령께 묻습니다’라는 제목의 입장자료. [사진 MBC]

청와대는 28일 MBC 사측이 노조 소속 기자와 아나운서, PD 등이 경영진 퇴진을 요구하며 제작거부에 돌입한 것을 정권의 방송장악 의도에서 비롯됐다고 주장한 데 대해 “법과 제도에 따라 공영방송 제작거부 사태를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MBC 사측이 ‘문재인 대통령께 묻습니다’라는 제목의 입장자료를 낸 데 대해 이같이 말하고 더 이상의 언급을 삼갔다.
 
MBC 사측은 이날 입장자료를 통해 “사장 퇴진을 요구하는 공영방송 MBC의 파업은 정권의 방송 장악 의도에서 출발된 것으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며 “헌법과 방송법에 명시된 언론의 자유와 방송의 독립을 무시하는 MBC 장악 작전은 전방위로 펼쳐졌다”고 밝혔다.
 
MBC는 또 “정권을 등에 업은 언론노조는 갖가지 명목으로 권력기관을 동원하기 위해 방문진과 MBC를 상대로 고소 고발을 남발하고 있다”며 “언론노조MBC본부가 파업을 확대하자, 이효성 위원장은 이를 빌미로 모종의 조처를 시사하며 압박하고, 이낙연 총리마저 MBC 경영진에 중대한 책임이 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며 비판했다.
 
특히 MBC 측은 ‘정치권력과 언론노조의 방송 장악 일정표’를 제시하며 대통령과 박광온 국정기획위원회 대변인 등의 발언 내용과 날짜를 적기도 했다. 대통령의 발언을 ‘정치권력의 방송 장악’으로 지칭한 부분이다. MBC 측은 “정치권력과 언론노조는 공영방송 MBC 장악을 위한 이런 과정이 헌법 21조를 위반하는 것으로 생각하지 않느냐”며 “공영방송 MBC 장악 행위를 즉각 중단하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현재 MBC는 구성원 400여명이 김장겸 사장 등 경영진 교체를 요구하며 제작거부에 들어간 상태다. 전국언론노조 MBC본부는 이르면 다음달 4일 본격적인 파업에 돌입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