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탁현민 해임, 대통령과 담판 지으라" 압박에 여성가족부 장관의 반응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28일 오전 결산 심사 처리 등을 위한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남인순 여가위원장의 발언을 들으며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28일 오전 결산 심사 처리 등을 위한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남인순 여가위원장의 발언을 들으며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왜곡된 성(性) 의식 문제로 논란을 야기한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의 경질 압박에 "노력해보겠다"고 말했다.  

 
28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이양수 의원은 정 장관을 향해 "문재인 정부의 성 인식 수준의 척도는 탁 행정관을 해임하느냐 안 하느냐가 돼 버렸다"며 "대통령과 담판을 지으라"고 주문했다.  
 
이 의원은 이어 "이제 무력감에서 좀 벗어났느냐"고 물었고, 이에 정 장관이 웃으며 "죄송하다"고 답변하자 "제가 웃자고 질문하는 것처럼 보이나"라고 쏘아붙이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송희경 의원도 "무력하다고 주저앉아 있으면 안 될 일"이라고 거들었다.  
 
지난 21일 정 장관은 여가위 전체회의에서 "(탁 행정관) 사퇴 의견을 전달했다. 그 이후 결과에 대해서는 제가 좀 무력하다"고 발언한 바 있다. 정 장관은 "(무력하다) 그 발언에 대해서 제가 사과를 드렸다"면서 "앞으로 의견을 전하는 대로 조치가 내려질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김삼화 의원은 "대통령이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되겠다고 이야기했다. 성폭력 가해자라고 할 수 있는 탁 행정관을 지금까지 끼고 돈다고 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대통령에게 탁 행정관의 경질 문제를 더욱 적극적으로 말해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장관은 "의원들의 우려를 저도 깊이 이해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열심히 다양한 통로를 통해 노력해보겠다"고 답했다. 이에 김 의원은 "대통령에게 직접 말해야지 다양한 통로로 말할 것은 아닌 것 같다"고 재차 지적했고, 정 장관은 "알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윤종필 의원 역시 "여성부에 신설하겠다고 한 '여성혐오 문제 전담팀'의 관찰대상 1호가 탁 행정관이 돼야 한다"고 주장하자 정 장관은 "살펴보도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