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페 방문한 여성들 몰래 찍어 올린 네티즌, 사과하며 하는 말이…

카페를 방문한 손님들의 사진을 찍어 트위터에 공유한 한 네티즌이 "개인적인 일탈"이었다며 사과했다. 처벌을 받겠다고도 약속했다. 
해당 네티즌 사과. [사진 트위터 캡처]

해당 네티즌 사과. [사진 트위터 캡처]

28일 한 네티즌은 자신의 트위터에 "모든 분에게 사과 말씀드린다. 무슨 용도나 목적이 있던 것 아니었다"며 "특히 여성분들에게 불쾌함을 유발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에 대한 민·형사상 책임을 지겠다"고도 덧붙였다.
 
이 네티즌은 제주도에 있는 한 카페에서 일하며 이곳을 방문한 손님들의 사진을 찍어 트위터에 무단으로 올렸다. 얼굴도 모자이크하지 않은 채 그대로 올린 것으로 전해진다. 
 
이 네티즌은 "부부라기엔 수컷들은 여인들에게 지나치게 구애적이며 여인들은 수컷에게 화려하게 도도하다" "이런 것들도 도촬(도둑 촬영)이지" "가늘기만 한 허리는 동족생산의 관점에서 매우 비효율적이나 나는 그 비효율에 너무나 강하게 끌린다" 등과 같은 말과 함께 여성들의 사진을 찍어 올렸다.  
 
이 같은 소식이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퍼지며 논란이 일자 결국 28일 이 네티즌은 "피해를 본 당사자분에게 사죄한다"며 사과의 뜻을 여러 번 밝혔다. 문제가 된 사진들도 전부 삭제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