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지한파' 미 외교위원장 만나 "대화 통한 불가역적 북핵 폐기"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북핵 폐기를 위한 단계적 조치를 취한다해도 단계별로 철저한 검증이 이뤄져야 하고, 매 단계별 검증은 불가역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에드 로이스 미 하원 외무위원장을 비롯한 미국 하원의원들과 접견하고 있다. 사진제공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에드 로이스 미 하원 외무위원장을 비롯한 미국 하원의원들과 접견하고 있다. 사진제공 청와대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에드 로이스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 등 미 외교위원회 대표단을 만난 자리에서 “북한 핵의 완전한 폐기는 제재와 압박을 통해 궁극적으로는 대화로 해결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로이스 위원장은 그동안 한ㆍ미 동맹과 북한 문제, 한ㆍ일 관계 등의 현안과 관련해 한국 정부의 입장을 지지해준 대표적 ‘지한파’로 꼽힌다. 그는 이러한 공로로 지난 5월 정부로부터 수교훈장 광화장을 받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로이스 위원장에게 “한반도 평화, 동북아 평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해주신 것에 감사드린다”며 “특히 북한의 핵과 미사일, 계속된 도발에 대해 입법을 통해서 북한에 강력한 제재와 압박을 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외교적 해결의 메시지를 던지고 계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접견 모두 발언에서 로이스 위원장에게 3번이나 "감사하다"고 말한데 이어 대표단으로 참석한 인사들의 이름을 일일이 거론하며 별도로 감사 인사를 전했다.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이례적인 인사에 대해 "각별한 감사 표시"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ㆍ미 동맹이 군사ㆍ안보 동맹에서 경제ㆍ사회ㆍ문화를 아우르는 포괄적 동맹으로 발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자유 민주주의 확산과 인권신장, 테러 방지 등 글로벌 이슈에 미국의 동반자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논의에 착수한 한ㆍ미 FTA(자유무역협정)에 대해서도 “한ㆍ미 FTA는 미국이 아시아에서 체결한 FTA 중 가장 고도화된 것으로 양국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FTA를 통해 양국이 더 호혜적으로 발전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로이스 위원장은 “역사가 안보와 민주주의 가치를 공유한 양국의 우호관계를 높게 평가할 것”이라며 “한ㆍ미 동맹의 의지가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다. 북한도 현재의 문제가 대립이 아니라 대화로 해결될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하고, 북한의 도발로 한ㆍ미 동맹은 더 굳건해질 것”이라고 답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