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음주운전' 강정호, 윈터리그에서 뛸 팀 있다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리츠는 아직 강정호(30)를 버린 게 아니었다. 강정호가 오는 10월 도미니카공화국 윈터리그의 아길라스 시바에냐스에서 뛸 것으로 보인다. 
[포토] 강정호 '야구야, 미안해'

[포토] 강정호 '야구야, 미안해'

 
피츠버그 트리뷴 리뷰, MLB닷컴 등 미국 언론은 28일 닐 헌팅턴 피츠버그 단장이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강정호가 윈터리그에서 뛸 팀이 있다"고 했다고 전했다. 트리뷴 리뷰는 도미니카 윈터리그의 아길라스 시바에냐스 구단이 강정호를 로스터에 올리는 데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도미니카 윈터리그는 보통 10월 말 시작한다.
 
강정호는 지난해 12월 서울에서 음주 운전을 하다가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강정호 측은 "징역형은 선수 생활을 끊는 것"이라며 항소했으나 지난달 항소심 재판부는 이를 기각하고 원심판결을 유지했다.  
 
이에 따라 강정호는 미국 취업비자를 받지 못해 메이저리그 복귀가 어려워진 상황이다. 하지만 미국이 아닌 윈터리그는 도미니카공화국에서 열려 입국이 쉬울 수 있다. 우리나라 국민은 비자면제협정 체결국인 도미니카공화국에서 90일간 비자 없이 체류할 수 있다.
 
강정호는 피츠버그와 2018년까지 계약이 돼 있다. 구단 옵션으로 2019년까지 계약을 연장할 수 있다. 강정호는 현재 피츠버그 구단이 보내준 피칭머신 등으로 훈련하고 있는 한편 속죄의 의미로 유소년 선수들에게 재능기부를 하고 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