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경화 "北, 비핵화 통해서만 안전 보장…기회 놓치지 말아야"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28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최정동 기자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28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최정동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북한이 더 이상의 도발을 감행하지 않음으로써 대화 재개의 여건을 조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28일 강 장관은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향후 UN 총회, APEC 정상회의 등 정상 차원의 다자외교 무대에서 북핵 문제 및 우리의 대북정책에 대해 의미 있는 논의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강 장관은 "미국과 중국, 러시아도 북한에 같은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며 "북한은 이 기회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 북한은 비핵화를 통해서만 자신이 원하는 안전과 경제발전을 보장받을 수 있으며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할 경우, 우리는 국제사회와 함께 밝은 미래를 제공할 의사가 있다는 점을 다시 한번 확인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는 주인의식을 갖고 주도적이고 창의적으로 북한 비핵화 진전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향후 외교부의 북한 대응 방향을 설명했다.  
 
그는 또 "비록 북한이 우리의 대북제의에 아직 호응하지 않고 있지만, 인내심을 갖고 주도적으로 북한을 설득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본다"며 "이를 위해 한미 간 긴밀한 소통 공조 및 가용한 외교채널 활용 등 외교적 측면에서 남북대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성 추문 등 외교부에 대한 대내외 비판이 이어지고 있는 점에 관해서는 "발탁인사 확대, 공정한 인사, 외교인력 충원 다변화, 퇴출제도 확립 등 인사 혁신을 통한 인적역량 강화와 국민과 함께하는 외교를 위한 역량 강화, 소통과 효율성에 기본을 둔 업무 역량 강화 등을 통해 '국민으로부터 신뢰받고 국제사회로부터 평가받는 외교부'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