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현백 여성부장관 "탁현민 경질 다시 건의하겠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28일 탁현민 행정관에 대한 경질을 다시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정 장관이 국회에서 탁 행정관 경질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탁 행정관의 거취 문제가 다시 도마에 올랐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28일 오전 결산 심사 처리 등을 위한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연합뉴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28일 오전 결산 심사 처리 등을 위한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연합뉴스]

 김삼화 국민의당 의원은 “탁 행정관을 감싸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더 적극적으로 경질에 대해 말을 해야 한다”고 촉구하자 정 장관은 “의원님의 우려를 깊이 이해하고 있고 제가 앞으로도 다양한 통로를 통해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대통령에게 직접 말을 해야 한다”고 재차 요구했고, 정 장관은 “알겠다”고 말했다.
 이양수 자유한국당 의원은 “탁 행정관을 해임하느냐, 안하느냐는 문재인 정부의 성인식과 관련이 있다. 정 장관이 아무리 노력해도 탁 행정관 문제로 빛이 나지 않을 것”이라며 “(정 장관은 경질 건의를) 청와대 관계자에게 했다고 했는데 대통령에게 직접 건의해야 한다. 담판을 지으라”라고 질타했다.  
이에 정 장관은 “의원님들의 충고를 깊이 새기면서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 [중앙포토]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 [중앙포토]

앞서 정 장관은 지난 21일 전체회의에서 “(탁 행정관 경질) 의사를 전달했고 그 이후 결과에서 제가 좀 무력했다”고 답변했다가 야당 의원들의 질타를 들었다. 정 장관은 앞서 7월 4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도 “탁 행정관의 발언이 여성의 시각에서는 차별로 느껴지고 있다, 우려할 점이 있다고 생각해 이런 부분을 청와대에 전달했다”며 “(사퇴 건의를) 적극적으로 고민해보겠다”라고 답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