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징역 5년' 이재용 부회장, 1심 판결 불복해 항소장 제출

뇌물공여 등 5개 혐의를 모두 유죄로 인정받아 징역 5년이 선고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법원의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장을 제출했다.  

 
28일 이 부회장 측 변호인인 김종훈 변호사는 1심 사건을 맡았던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이 부회장 측은 항소장에서 "1심은 법리 판단과 사실인정에 오인이 있다"는 취지를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 부회장 측 송우철 변호사는 "유죄 선고 부분에 대해 전부 다 인정할 수 없다"며 "항소심에서는 반드시 공소사실 전부에 대해 무죄가 선고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한 바 있다.  
 
아울러 삼성 미래전략실 최지성 전 실장(부회장)과 장충기 전 차장(사장), 삼성전자 박상진 전 사장과 황성수 전 전무도 이날 변호인을 통해 항소했다.  
 
박영수 특검팀도 역시 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할 것으로 보인다.  
 
특검팀은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금 등 1심이 무죄로 판단한 공소사실에 대해 항소심에서 반드시 유죄 판단을 받아내 이 부회장에게 중형이 선고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입장이다.  
 
항소심 재판은 서울고법에서 이뤄지며 9월 중 첫 기일이 열릴 전망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