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택호 국제대교 붕괴 여파…43번 국도 교통 정체 1~2주 지속

경기도 평택시 현덕면 신왕리와 팽성읍 본정리를 잇는 평택호 국제대교(가칭·총 길이 1.3㎞) 붕괴사고로 인한 43번 국도(세종~평택 간 자동차 전용국도)의 일부 구간 통제가 1~2주 정도 이어질 전망이다. 
 

경찰, 평택호 국제대교 붕괴로 43번 국도 일부 구간 통제 중
하루 평균 통행량 6만5000대‥차량 서행 등 교통지체
경찰 "국토부서 '문제 없다' 통보 전까진 차량 통제할 것"
국토부, 전문가 등 참여하는 '건설사고조사위원회' 구성 조사

28일 경기 평택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평택호 국제대교 붕괴 사고 이후 43번 국도 오성교차로∼신남교차로 14㎞ 구간을 통제하고 있다. 또 주요 교차로에 교통 외근 경찰관 등 총 39명을 배치해 45번·38번·39번 국도로 우회할 것을 안내하고 있다. 43번 국도가 무너진 상판과 이어진 공사 구간의 하부를 지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26일 상판 4개와 교각 1개가 무너진 평택 국제대교. 이 사고로 무너진 상판과 이어진 공사 구간의 하부를 지나고 있는 43번 국도 일부 구간의 차량이 전면 통제됐다. 조문규 기자

지난 26일 상판 4개와 교각 1개가 무너진 평택 국제대교. 이 사고로 무너진 상판과 이어진 공사 구간의 하부를 지나고 있는 43번 국도 일부 구간의 차량이 전면 통제됐다. 조문규 기자

 
현재 이 도로는 하루 평균 6만1136대의 차량이 오간다. 세종시는 물론 충남 아산 등과 수도권을 잇는다. 평택 오성산업단지 등 산업단지도 몰려있어 평일엔 통근 차량도 몰린다.
 
하지만 심각한 교통체증은 없다고 한다. 예전보다 차량이 서행 운행하고 있지만 심각하진 않다는 것이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은 43번 국도의 일부 구간 통제가 1~2주 정도 걸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국토교통부에서 '안전하다'고 통보할 때까진 43번 국도를 통제할 예정"이라며 "43번 국도 각 지점에서 비교적 거리가 먼 도로로 우회시키다 보니 인근 도로 정체는 심각한 수준은 아니지만, 차량이 많이 유입되는 서해안·경부고속도로는 평소보다 차령이 늘어 정체가 일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평택 국제대교 붕괴로 통제되고 있는 43번 국도 구간. [국토교통부]

평택 국제대교 붕괴로 통제되고 있는 43번 국도 구간. [국토교통부]

 
앞서 26일 오후 3시 20분쯤 평택시 팽성읍 신대리 평택국제대교 건설 현장에서 상판 4개(한 개당 길이 60m)가 무너져 내렸다. 이와 함께 상판을 받치고 있던 교각 5개 중 1개도 함께 무너졌다. 이에 일각에선 교각이 붕괴되면서 상판이 무너진 것 아니냐고 지적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기 위해 건설사고조사위원회를 구성·운영하기로 했다. 위원회는 연세대 김상효 교수를 위원장으로 산·학·연 전문가 12명으로 구성된다. 28일부터 10월 27일까지 약 60일간 활동할 예정이다.
 
각 위원들은 분야별로 현장방문 조사, 설계도서 등 관련서류 검토 및 설계·시공 적정성 검토 등을 통해 정확한 사고원인을 분석한다. 또 재발방지 대책도 마련할 계획이다. 
신축공사 중 지난 26일 붕괴된 평택 국제대교 모습. [사진 경기남부경찰청]

신축공사 중 지난 26일 붕괴된 평택 국제대교 모습. [사진 경기남부경찰청]

 
황성규 국토교통부 기술안전정책관은 "불법하도급 여부, 현장 관리체계의 적정성, 안전한 작업환경 확보 여부 등 산업 구조적 문제까지 포괄적으로 조사해 진일보한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국토교통부가 안전점검 결과를 통보하면 건설사 등을 상대로 부실 시공 여부를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국토교통부가 안전점검 결과를 통보하면 이를 바탕으로 전체적으로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무너진 국제대교는 평택시 서·남부권을 잇는 ‘평택호 횡단도로’(11.69km) 중 2구간(4.3km)에 속해 있다. ‘평택호 횡단도로’는 평택시가 2427억원을 들여 평택시 팽성읍 본정리∼포승읍 신영리를 잇는 왕복 4차로 도로다. 국제대교 건설에만 1400억원이 투입됐다. 지난 2013년 6월 착공해 내년 말 준공 예정이었다. 현재 공정률은 59%다. 전체 공사는 대림산업이 맡았다. 이 구간에는 국제대교를 포함한 교량 7개, 소교량 5개, 터널 1개, 출입시설 9개가 설치된다.  
 
평택=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