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문가가 고른 음색으로 듣는 사운드…LG V30의 비밀 병기

LG전자는 신작 프리미엄 스마트폰 'V30'에 차별화한 음향 기능을 탑재했다. [사진 LG전자]

LG전자는 신작 프리미엄 스마트폰 'V30'에 차별화한 음향 기능을 탑재했다. [사진 LG전자]

LG전자가 이달 말 공개하는 스마트폰 신작 'V30'에 탑재된 고음질 사운드 기술을 강조하며 제품 차별화에 나섰다. 음악 장르에 맞는 음색뿐만 아니라 소리의 여운까지 조절할 수 있도록 해 다양한 음질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균형감·선명성·현장감·중저음 중 선택할 수 있는 '사운드 프리셋'
소리 잔향 조절해 주는 '디지털 필터'로 사용자에 맞는 음질 조절

V30에는 균형감·선명성·현장감·중저음 등 음악 전문가들이 선호하는 네 가지 음색을 골라 들을 수 있는 '사운드 프리셋(Sound Preset)' 기능이 있다. 가령 섬세한 현의 떨림을 제대로 잡아내야 하는 현악 4중주를 들을 때는 '선명하게'를, 베이스라인이 낮게 깔리는 록 음악은 '중저음'을 선택해 감상할 수 있다. 여기에 '디지털 필터(Digital Filter)'로 소리의 잔향(소리가 나기 전·후의 울림)을 조절해 사용자가 가장 듣기 편한 사운드 환경도 설정할 수 있다.
 
V30에는 전작 프리미엄 모델 'G6'에도 적용된 음향 신호 변환 장치 '하이파이 쿼드 댁'이 탑재됐다. 고성능 오디오 칩 제조사 ESS가 개발한 이 장치는 데이터로 전송된 디지털 음원을 사람이 들을 수 있는 소리로 바꿀 때 음향의 질을 높여주는 역할을 한다. 또 오디오 전문회사 'B&O 플레이'와 협업해 음질을 개선했다.
 
녹음할 때도 기본 마이크에다 보조 마이크도 하나 더 탑재해 콘서트장에서 노래를 녹음해도 뭉개지거나 찢어짐 없이 녹음될 수 있도록 했다.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사장)은 "통신 기술이 발전하면서 디지털 음원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V30은 터치 한 번에 전문가처럼 장르별로 다양한 음색을 즐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