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길고양이 항의 전단지에 달린 '캣맘'의 폭풍댓글

최근 한 아파트에서 내걸린 길고양이 관련 공고문이 온라인상에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길고양이에게 먹이를 주지 말자는 내용의 공고문에 한 '캣맘'이 항의성 반박을 썼는데 이 내용을 두고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캣맘이란 길고양이나 들고양이, 버려진 고양이 등 주인이 없는 고양이의 사료를 정기적으로 챙겨 주는 사람을 일컫는 말이다.
 
아파트 공고문은 "아파트 단지 내에 고양이들의 개체 수가 많이 늘어남에 따라 저층 세대에서는 고양이 울음소리로 인하여 큰 피해를 보고 있다"면서 "주민들이 놀라서나 혐오스럽다는 민원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으니 고양이 밥을 주거나 물을 주는 일이 없도록 하시기 바란다"고 했다.
이에 대해 캣맘은 "참 이기적이다" "고양이와 공존할 방법은 없냐" "중성화 수술을 통해 개체 수를 줄이는 근본적인 해결은 어떤가" 등의 글을 남겼다. 또 "사람이 버린 고양이를 책임질 배려가 없냐" "혐오는 정당화될 수 없다"라며 반박하기도 했다.
 
소식을 접한 다수의 네티즌은 "안타까운 마음은 이해하지만 1층 주민들의 고통도 클 것 같다" "반려동물 집에서 기를 것이 아니면 개체 수를 늘릴만한 행위는 하지 않았으면 한다" "이웃 주민들을 배려하지 않은 행위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일부 네티즌들은 "대부분은 이렇게 생각하는구나, 캣맘을 무조건 싸잡아서 욕할 일은 아니다" "생명에 대해 조금 더 공감하고 연민을 가지려는 자세가 필요하다" 등 캣맘을 옹호하는 입장을 보였다.
 
정우영 인턴기자 chung.w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