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성진 중기부 장관 후보자, 동성애 반대 서명 참여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청와대는 24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로 박성진 포항공대 기계공학과 교수를 지명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청와대는 24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로 박성진 포항공대 기계공학과 교수를 지명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박성진(49)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기독교단체가 주도한 동성애 합법화 반대 서명에 참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 후보자는 진화론을 부정하는 기독교 근본주의 단체 활동으로 논란이 된 바 있다.  
 
박 후보자는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가 지난 10일 ‘동성애·동성결혼 개헌반대 전국교수연합’ 명의로 낸 ‘동성결혼·동성애 합법화 반대 성명서’에 다른 대학교수 2000여명과 함께 이름을 올렸다.
 
이 성명서에는 국회 개헌특위의 헌법 개정 논의와 관련해 "동성결혼을 허용하려는 헌법 개정 시도는 남자와 여자의 양성간 결합을 통해 이루어진 건강한 가정과 가족에 기반을 둔 사회의 기본틀을 무너뜨리기 때문에 이를 강력하게 반대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또 "동성결혼을 포함한 다양한 결합이 혼인으로 인정되고 동성애를 포함한 다양한 성관계를 합법화하려 한다”며 동성애·동성혼은 절대로 합법화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한 관계자는 인사청문회에서 관련 질의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므로 후보자의 해명을 들어봐야 하지 않겠느냐고 전했다.  
 
청와대 측은 지난 25일에도 박 후보자가 기독교 창조 과학 확산 단체인 한국창조과학회 이사 활동에 대해 "장관 내정자 검증에 종교활동 부분은 들어가지 않아 사실을 미리 알지 못했다"며 "종교관이 문제가 된다면 인사청문회 준비 과정에서 박 후보자의 해명을 듣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밝힌 바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