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화점이 밀어주니 날개단 전통주…신세계백화점서 수입맥주 넘어서

한국 전통주가 백화점과 만나 부활의 날갯짓을 시작했다. 소비자들의 외면을 받으며 쇠락의 길로 접어들었던 전통주를 살리기 위해 백화점 내에 전용 매장을 설치하고 제품을 리뉴얼한 결과다.
 

3년 전 '우리술방' 문 열면서 부활 시작
그전까진 와인과 양주에 밀려 5위에 불과
올해들어 주류 부문서 와인 이어 2위 도약
지난해 미국 등으로 10만 달러 수출 쾌거

28일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전통주는 올해 들어 주류 부문 매출에서 와인에 이어 2위에 올랐다. 2014년만 해도 와인과 양주는 물론 수입맥주에도 밀려 5위에 머물렀던 것과 비교하면 이례적인 도약이다. 신세계백화점이 전통주 매장인 ‘우리술방’의 문을 연지 3년만의 성과다.  
신세계백화점 본점에서 운영 중인 전통주 전용 매장 '우리술방'의 모습 [사진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본점에서 운영 중인 전통주 전용 매장 '우리술방'의 모습 [사진 신세계백화점]

 
처음 우리 술방의 문을 열었을 때 참여한 전통주는 20여종에 불과했지만 지금은 85종으로 확대됐다. 현재 입점을 희망하는 전통주 브랜드가 찾아와 새로운 디자인을 의뢰할 정도다. 새 옷을 입은 전통주들은 명절 선물로도 각광을 받으며 우리 술방을 열기 전인 2014년에 비해 현재 매출규모가 3배 가까이 늘어났다는 것이 신세계백화점 측의 설명이다.  
 
리뉴얼을 통해 재탄생한 전통주는 백화점과 마트는 물론 공항면세점과 해외까지 진출하며 국내 양조장에 활기를 불어 넣고 있다. 또 메리어트, 쉐라톤디큐브, 곤지암리조트 등 호텔과 리조트를 비롯해 놀부, 해우리 등 외식 업체와 디브릿지 등 젊은이들이 많이 찾는 라운지바까지 그 영역이 확대되고 있다.
 
명인안동소주, 황금보리소주 등 우리술방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주종들은 지난해 미국으로 10만달러어치 이상을 수출하기도 했다. 이같은 인기에 힘입어 황금보리소주는 김제에서 홍성으로 생산시설을 확대 이전하며, 하루 생산량을 4500병에서 8000병으로 크게 늘렸다.
 
신세계백화점은 전통주의 부활에 더욱 드라이브를 건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전통주 매출 성수기인 오는 추석에 맞춰 새로운 전통주 ‘남한산성 소주’를 선보인다. 남한산성 소주는 1994년 경기무형문화재로 지정된 강석필 씨에 의해 맥을 이어왔다. 하지만 소비층이 두텁지 않고, 판로에 한계를 겪으며 명맥만 유지하고 있는 실정이다.  
 
신세계백화점 식품담당 김선진 상무는 “전통주는 판로와 지원 부족으로 외국의 와인, 위스키, 사케 등에 비해 많이 알려지지 않은 것이 사실”이라며 “앞으로도 한국 전통주 개발에 함께 참여함은 물론 소비자들이 전통주를 만날 수 있는 판로도 적극 넓혀 한국 전통주가 세계의 명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