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北 식당 종업원 비자 갱신 불허…사실상 '추방' 조치

중국 닝보시의 한 북한 식당. 여성 종업원들이 노래와 춤 공연을 펼쳐보이고 있다. [사진 다즁덴핑]

중국 닝보시의 한 북한 식당. 여성 종업원들이 노래와 춤 공연을 펼쳐보이고 있다. [사진 다즁덴핑]

 
중국이 지난달 통과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 이행을 공언한 가운데 자국 내 북한 식당 종업원의 비자 갱신을 불허, 사실상 추방 조처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동아일보는 중국 당국을 인용해 중국이 북한 식당 종업원들의 비자에 대해 '적합한 비자가 아니다'는 이유로 갱신을 거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평양의 예술학원 등을 졸업한 북한 식당 종업원들은 통상 공연비자를 발급받아 중국으로 들어온다. 하지만 실제로는 식당에서 손님을 접대하는 서비스 노동자로 일하고 있다.
 
현재 중국에는 북한 식당 종업원을 포함 1만9000여 명의 북한 근로자가 파견된 것으로 추산된다. 이들 대부분은 당과 군, 국가안전보위성 등의 소속이다.
 
북한 식당 종업원에 대한 중국 당국의 비자 갱신 불허 조치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공식화한 것은 아니지만 지난 3월 유엔 안보리 결의 2270호 채택 후 중국 당국이 북한의 외화벌이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는 자국 내 북한 근로자에 대한 비자 발급 제한에 나서기도 했다.
 
이 때문에 북·중 교역의 거점인 랴오닝 성 단둥(丹東)지역 북한 식당 15곳 중 최근 3곳이 폐업해 종업원 수십명이 북한으로 돌아가는 등 운영상의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북한의 주요 외화벌이 수단으로 자리 잡은 북한 식당은 중국 내에서 100곳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