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유정, 與지자체장으로부터 '몰아주기 수임' 의혹…9년간 140여건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 [중앙포토]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 [중앙포토]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변호사로 활동하며 일부 여권 지자체장과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지난 9년간 140여 건의 사건을 수임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에 따르면 이 후보자가 2009년부터 올해 8월까지 맡은 총 324건의 사건 가운데 45%가량인 146건 이상이 여당 소속의 시장, 군수 등이 있는 지자체에서 의뢰하거나 지자체장 개인 명의로 위임한 사건이었다.  
 
가장 많은 사건을 수임한 곳은 서울시(55건)였으며, 박원순 서울시장 개인 명의로도 10건의 사건을 위임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이 후보자는 서울 서대문구(30건), 경기 부천시(20여건), 서울 은평구(10여건)와 민주당 소속의 지자체장이 있는 전라북도, 충청남도 의뢰 사건을 맡았다.  
 
주 의원은 정치적 중립성이 생명인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현재의 여당 소속 지자체장이나 이들이 통솔하는 지자체로부터 사건을 대거 수임한 경위를 따져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 후보자 측은 서울시 관련 사건은 이 후보자가 서울시 자문 변호사를 한 것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며 자세한 내용은 28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설명하겠다고 답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