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천 명 구조 기다리는데 … “멕시코 장벽” 트윗 던지는 트럼프

 
 허리케인 ‘하비’가 미국 텍사스주를 강타했는데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여전히 트윗 삼매경에 빠져있다. 하비는 2005년 1200여 명의 사망자를 낸 ‘카트리나’보다 강력한 수준의 허리케인으로 지난 25일(현지시간) 밤 상륙했다.
 
허리케인 하비로 미국 텍사스주 전역이 피해를 입었다. [AP=연합뉴스]

허리케인 하비로 미국 텍사스주 전역이 피해를 입었다. [AP=연합뉴스]

  
이와 관련, 트럼프는 27일 ‘폭풍 트윗’을 올리기 시작했다.  
 
그는 “계속되는 비와 갑작스러운 홍수는 해결되고 있다”며 “수천 명이 구조됐다”고 썼다. 또 “많은 이가 여태껏 목격한 최악의 폭풍우이자 허리케인이라고 말하고 있지만, 좋은 뉴스가 있다. 지상에는 위대한 인재들이 있다는 것”이라며 “(정부는) 전면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가 얼마나 재빠르게 구조와 수습에 나서고 있는지 강조한 것이다.  
 
트럼프의 말대로 이미 현장에는 1000명 넘는 구조대원이 급파됐고, 미 전역에서 자원봉사자들도 속속 도착하고 있다. 
 
문제는 아직도 구조를 기다리고 있는 이가 많고, 정확한 피해 사실이 집계되지 않았단 사실이다. 미 언론들에 따르면 현재 허리케인으로 침수된 지역에서는 수천 명의 주민이 헬기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 특히 대도시 휴스턴에선 실베스터 터너 시장이 긴급 기자회견에서 “2000건 이상의 구조 요청이 접수된 상태”라고 밝혔을 정도로 큰 피해를 입었다. 건물과 도로, 전력 시설 등도 심각하게 파손됐다. 앞으로 며칠간 폭우도 예상돼 구조 작업에도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AP=연합뉴스]

트럼프 [AP=연합뉴스]

 
이런 상황에서 트럼프는 자화자찬하는 트윗을 남긴 데 이어, 허리케인과 무관한 글도 적었다. 그는 예산안이 통과돼야 진행할 수 있는 ‘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을 두고 “멕시코는 세계에서 범죄율이 가장 높은 나라 중 하나이기 때문에 우리는 장벽을 가져야 한다”며 “멕시코가 장벽 건설 비용을 낼 것”이라고 썼다. 또 “멕시코, 캐나다와 나프타(북미자유무역협정) 재협상을 하는 과정이 매우 어렵다”는 글도 남겼다.  
 
관련기사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일(허리케인)에 어떻게 대처하고 처리하는지를 보며 이 정부의 미래를 가늠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런데 트럼프는 (허리케인이 강타한 상황에서) 나프타 협상을 중단하고 멕시코 국경에서 벽을 쌓기로 결심했다”고 보도했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