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연희 강남구청장, 증거인멸 영상 존재" 주장 나와…강남구청 "전산기기 설명 들으러 간 것"

[연합뉴스]

[연합뉴스]

신연희(사진) 강남구청장이 자신의 횡령·배임 의혹과 관련해 관련 자료의 증거인멸에 직접 관여했다는 정황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이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여선웅 강남구의원은 28일 "신 구청장이 지난달 21일 부하 직원 A씨와 함께 강남구청 전산센터 서버실에서 전산 자료를 삭제하는 모습이 담긴 CCTV가 있다"고 밝혔다.
 
여 의원에 따르면 강남구청 전산정보과 서버실을 비춘 이 CCTV 영상에는 신 구청장이 오후 6시 업무시간 이후 서버실에 들어가는 모습, 신 구청장과 A씨가 함께 있는 모습 등이 녹화됐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강남구청 내부 전산 자료를 삭제해 경찰 수사를 방해한 혐의(증거인멸)로 강남구청 직원 A씨를 불구속 입건한 바 있다. 당시 경찰은 여 의원이 언급한 CCTV 영상 자료도 확보했다.
 
A씨가 폐기한 '출력물보관시스템 서버'는 누가, 언제, 어떤 내용을 출력했는지 등을 추적할 수 있는 일종의 보안 시스템이다.
 
여 의원은 "경찰은 증거인멸에 가담한 신 구청장에 대해서는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다"며 "신 구청장이 등장한 CCTV를 확보하고도 A씨만 단독 범행이라며 불구속 입건했다. 왜 신 구청장의 증거인멸 범행을 그대로 뒀는지 조사가 필요하다"며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강남구청 측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신 구청장이 당시 A씨와 함께 서버실을찾은 건 맞다"면서도 "A씨가 먼저 지원 업무와 관련 없는 불필요한 정보(강남구청 직원 1400명의 개인정보)를 삭제하겠다고 보고했고, 신 구청장은 이에 A씨로부터 전산기기를 설명 듣는 차원에서 방문하게 된 것이다. 삭제 지시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서버실 내 CCTV가 있고 직원들도 있는데 (상식적으로) 신 구청장이 그 자리에서 삭제를 지시하거나, 본인이 삭제를 했겠느냐"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