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크계의 대부’ 조동진 별세

‘포크계의 대부’ 가수 조동진이 방광암으로 별세했다. 70세

 
방광암으로 투병 중이던 '포크계의 대부' 조동진이 28일 오전 3시 43분 별세했다.  
 
조동진 측의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자택에서 쓰러진 것을 아들이 발견해 구급차로 이동 중 돌아가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1966년 미8군 밴드로 음악을 시작한 고 조동진은 록그룹 ‘쉐그린’과 ‘동방의 빛’의 기타리스트 겸 작곡가로 활동했다. 1979년 ‘행복한 사람’이 담긴 1집 ‘조동진’을 발표하며 서정성 짙은 포크 음악으로 반향을 얻었다. 당시 한대수, 김민기 등이 시대 유감을 담은 포크의 흐름을 이끌었다면 그의 음악은 관조적인 시선의 노랫말과 아름다운 선율로 대중을 사로잡았다.
 
조동진은 영화감독 조긍하씨가 부친, 음악을 하는 조동익 조동희가 동생인 예술인 집안으로 유명하다. 그는 다음 달 16일 오후 7시 서울 서초구 한전 아트센터에서 열릴 ‘꿈의 작업 2017-우리 같이 있을 동안에’ 공연을 열 예정이었다.
 
빈소는 고양시 일산병원 장례식장 9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30일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