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년경찰 상영 말라" 중국동포 단체들이 뿔난 이유

[사진 영화 '청년경찰']

[사진 영화 '청년경찰']

누적관객수 460만명을 돌파하며 인기리에 상영 중인 영화 '청년경찰'과 관련해 중국동포 단체들이 이 영화의 상영을 금지해달라며 가처분 신청을 냈다. 대림동 중국동포타운을 배경으로 한 이 영화에는 가출 소녀들을 납치해 난자를 강제 적출, 매매하는 조선족 폭력배들이 등장하는데, 이는 엄연히 사실과 다를뿐더러 지역 이미지가 훼손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재한동포총연합회 등 국내 중국동포 단체 30여개로 구성된 '중국동포·다문화·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한국영화 바로 세우기 범국민 공동대책위원회'는 27일 서울경제를 통해 "영화 청년경찰로 인해 중국동포 사회뿐 아니라 대림동 등 지역사회가 들끓고 있다"며 "아무리 영화라고 해도 특정 집단을 범죄조직으로 매도하는 것은 상영 금지해야 하는 중대한 문제"라고 밝혔다.
 
대책위는 "청년경찰은 중국동포를 10대 여성 인신매매조직으로, 대림동을 경찰도 들어오지 못하는 지역으로 묘사하는데 이는 엄연히 사실과 다르다"면서 "특히 한국에 자리 잡은 중국동포사회와 실제 있는 지역을 직접 다루고 있다는 점에서 심각한 영향을 주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 영화 '청년경찰']

[사진 영화 '청년경찰']

 
앞서 대책위는 지난 25일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서도 "중국동포 이미지를 범죄자로 낙인찍고 대림동 등 중국동포 밀집 지역 상권을 어렵게 만드는 영화 제작과 상영을 방관할 수 없다고 판단해 대책위를 결성해 대응하기로 했다"며 "기자회견과 홍보 캠페인을 통해 영화와 실제가 다르다는 사실을 알리는 동시에 영화제작사 등을 상대로 상영금지 가처분신청을 내고 수정과 사과 등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청년경찰 제작사 '무비락' 김재중 대표는 "제작진은 중국동포에 대한 편견을 갖고 있지 않으며, 영화에서도 최악의 인물은 상류층 산부인과 병원장이고 중국동포들 역시 범죄에 노출돼 있다는 설정"이라며 "영화로 인해 불편함을 느꼈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공대위는 국내 법무법인 2곳의 도움을 받아 상영금지가처분 소송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또 지역주민이 참여하는 서명운동을 진행해 이번 영화로 불거진 이미지 훼손 문제를 공론화하기로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