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박성현, 美LPGA 캐나다 오픈 우승…韓 첫 5개대회 연승

박성현이 미국 LPGA 투어 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중앙포토]

박성현이 미국 LPGA 투어 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중앙포토]

 
박성현(24·KEB하나은행)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 우승을 차지했다.

 
박성현은 28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타와 헌트 & 골프클럽(파71·6419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최종 4라운드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잡아 7언더파 64타를 쳤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의 성적을 낸 박성현은 지난달 US여자오픈 이후 약 1개월 만에 시즌 2승째를 달성했다. 우승 상금은 33만7500달러(한화 3억8000만원)다.
 
전날 3라운드까지 선두에 4타 뒤진 공동 12위에서 단숨에 선두까지 뛰어오른 '대역전극'을 펼쳤다.
 
US여자오픈·캐나다 오픈 우승 박성현(왼쪽), 스코틀랜드 오픈 우승 이미향(가운데), 마라톤클래식·브리티시 오픈 우승 김인경. [사진 연합뉴스, 중앙포토]

US여자오픈·캐나다 오픈 우승 박성현(왼쪽), 스코틀랜드 오픈 우승 이미향(가운데), 마라톤클래식·브리티시 오픈 우승 김인경. [사진 연합뉴스, 중앙포토]

 
이로써 한국 여자골프 선수들은 지난달 US여자오픈 박성현을 시작으로 마라톤 클래식 김인경(29), 스코틀랜드 오픈 이미향(24), 이달 초 브리티시오픈 김인경에 이어 이번 대회 박성현까지 5개 대회 연속 우승의 기록을 세웠다.
 
한국 선수들은 이 대회 전까지 LPGA 투어에서 2006년과 2010년, 2013년, 2015년 등 네 차례에 걸쳐 4개 대회 연속 우승을 해낸 적이 있지만 5개 대회 연속 우승은 이번이 처음이다.
 
'태극 낭자'들은 올해 LPGA 투어 23개 대회에서 절반이 넘는 13승을 쓸어담았다. 한국 국적 선수들의 시즌 최다승 기록은 2015년의 15승이다. 
 
특히 올해 11개 대회가 남아있어 한국 선수들의 시즌 최다승 기록은 갱신될 가능성이 높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