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억원 상속받은 고양이의 '묘생역전'

미국 고양이 트로이(왼쪽 사진)와 타이거. [뉴욕포스트 홈페이지]

미국 고양이 트로이(왼쪽 사진)와 타이거. [뉴욕포스트 홈페이지]

미국의 고양이 두 마리가 주인으로부터 30만 달러(약 3억3810만원)를 상속받고 각각 전담 간병인의 보살핌을 받고 있어 화제다.  
 
27일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네덜란드 출신으로 유엔에 근무했던 엘런 프레이바우터르스씨는 "고양이들이 안전한 곳에서 사랑받으면서 지낼 수 있도록 이 돈을 써 달라"면서 자신이 키우던 고양이 '트로이'와 '타이거'에게 거액의 유산을 남겼다.  
 
보도에 따르면 프레이바우터르스씨는 2015년 88세로 사망하며 이같은 유산을 남겼다. 고인의 남은 자산 300만 달러는 간병인들과 변호사, 자선단체 등에 나눠졌다.
 
타이거와 트로이는 각각 주인의 가정부였던 댈리아그리즐씨, 리타포힐라씨에게 맡겨졌다. 타이거는 새 주인을 만난 뒤 따사로운 햇볕을 받으며 필레미뇽(뼈 없는 쇠고기 부위를 베이컨으로 감아 구워 만든 스테이크)풍 식사를 하고 고급 털로 덮인 침대에서 숙면을 취한다. 트로이의 보호자로 고인에게서 5만 달러의 유산을 받은 포힐라씨는 고양이의 사생활 보호를 위해 인터뷰를 거절했다.
 
고인의 브루클린대 교수였던 남편은 1989년 사망했고 유일했던 자식도 유아일 때 일찍이 하늘로 떠났다. 고양이들이 사망하면 남은 유산은 네덜란드에 있는 고인의 자매에게 전달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