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NS로 친분 쌓고 돈 뜯는 '외국인 친구 사기 주의보'

사이버 범죄. [중앙포토]

사이버 범죄. [중앙포토]

국내에 거주하며 SNS를 통해 한국인을 상대로 사기행각을 벌인 외국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나이지리아·카메룬·우간다 등 아프리카 출신 외국인 5명을 사기 혐의로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5월까지 SNS에서 자신을 백인이라 소개한 뒤 내국인 20여 명으로부터 약 3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특정한 직업이 없는 이들은 SNS 배경 사진에 백인 사진을 올려놓고 자신을 미국인 사업가, 군인 등 신분이 확실한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이후 몇 달간 연락하며 친분을 쌓은 뒤 친한 친구나 애인 사이가 되면 돈을 요구했다.  
 
결혼을 약속한 피해자에게는 '선물을 보내주겠다'며 해외에서 물건을 보낼 것처럼 속이고 통관비나 송금 수수료 등으로 수백만 원을 받아 챙겼다.  
 
경찰은 "피해자들은 이들과 만난 적 없이 SNS로만 얘기했지만, 오랜 시간 대화로 믿음을 쌓은 탓에 돈을 빌려준 것으로 보인다"며 "수차례에 걸쳐 돈을 보낸 피해자도 있다"고 전했다.  
 
경찰은 달아난 공범을 쫓는 동시에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추가 범행을 수사 중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