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돌아온 안철수 “문재인 정부 오만·독선 빠졌다”

안철수 후보가 국민의당 새 대표에 당선됐다.
 

국민의당 새 대표 … 1차 투표 과반
“죽을 수 있다는 심정으로 제2 창당”

안 신임 대표는 27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총 5만6953표(온라인·ARS 투표 합산) 중 2만9095표를 얻어 1만6151표(28.36%)의 정동영 후보를 누르고 승리했다. 득표율 51.09%로 과반을 확보해 결선투표 없이 당선됐다. 정 후보 다음은 천정배 후보(9456표·16.6%)와 이언주 후보(2251표·3.95%) 순이었다.
 
이로써 안 대표는 지난해 6월 29일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파동’으로 자진 사퇴한 지 1년2개월 만에 다시 당 대표에 올랐다. 5·9 대선 이후 110일 만에 정치 전면에 나선 셈이다.
 
관련기사
 
안 대표는 수락 연설에서 “안철수가 다시 국민 속으로 뛰도록 정치적 생명을 주셨다”며 “다시 실망 드리는 일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실천적 중도개혁 정당’이라는 정체성을 확립해 갈 것”이라며 “정당 혁신, 인재 영입 및 육성, 선거법 개정과 개헌에 당력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정부에 대해선 “오만함과 독선에 빠진 권력의 모습이 보인다”고 비판했다. 이어 “광야에서 쓰러져 죽을 수 있다는 결연한 심정으로 제2 창당의 길, 단단한 대안야당의 길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년 지방선거에서 패하면 국민의당은 시들어 없어지고 좌우 극단 양당의 기득권은 빠르게 부활할 것”이라며 “안철수가 앞장서서 17개 모든 시·도에서 당선자를 내겠다”고 말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