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드 추가배치 이번 주 완료 가능성 … 육로 막히면 헬기로 운반도 거론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번 주는 굵직한 현안이 걸려 있는 ‘안보주간’이다. 안보주간의 첫 일정으로 문 대통령은 28일 국방부에서 업무보고를 받고 대북 관련 메시지를 내놓을 예정이다. 정부의 대화 제의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26일 새벽 동해상으로 단거리 발사체 3발을 발사하는 등 도발 움직임을 멈추지 않고 있다. 북한 노동신문은 27일 ‘제 푼수도 모르는 가소로운 대화의 조건 타령’이라는 개인 필명(이혁철)의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을 조롱조로 맹비난했다. “그 무슨 운전석이니 뭐니 하며 처지에 어울리지도 않는 헛소리를 하기보다는 차라리 자기 몸값에 맞는 의자에 앉아 입 다물고 있는 것이 훨씬 더 현명한 처사”라면서다.
 
한·미 합동군사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은 오는 31일까지다.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이 남아 있는 상황이다. 북한은 지난해 UFG 연습이 끝난 이후 정권수립기념일인 9월 9일에 5차 핵실험을 강행했다. 북한의 위협에 맞서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발사대 4기를 추가 배치하는 방안이 이번 주 결론 날 가능성이 크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현재 소규모 환경영향평가가 진행 중에 있고 월요일(28일)께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사드 추가 배치는 문 대통령의 지시사항(7월 29일 NSC)이기 때문에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결과가 나오면 조속히 임시배치한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해 정부 내에선 일부 성주 군민과 시민단체 인사들이 진입로를 막고 있는 상황을 피하기 위해 사드 발사대를 분해해 헬기로 운반하는 방안까지 거론하고 있다. 익명을 원한 정부 관계자는 “기습 배치의 부담을 덜면서 임시 배치를 완료하기 위해 헬기로 공수하는 방법도 거론된다”고 전했다. 그러나 국방부가 “최소한 하루 전에는 언론과 지역 주민들에게 알릴 것”이라고 한 만큼 경찰력 등 물리력을 동원해 정면 돌파할 가능성도 있다.
 
이런 가운데 송영무 국방장관은 29일~다음달 2일 미국을 방문해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과 회담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미 연합 방위 태세가 굳건하다는 메시지를 발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탄도미사일 중량을 무제한으로 늘릴 수 있도록 하는 한·미 미사일 지침 개정과 핵 추진 잠수함 건조 방안 등도 논의할 예정이라고 한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