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과반 턱걸이, 당수습·지방선거 잘해야 완전 재기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임시전국당원대표자대회에서 유효득표율 51.09%로 새 대표에 선출됐다. 안 대표는 수락연설을 통해 “야당 역할을 제대로 하겠다”며 “독선과 오만을 견제하는 건 국민이 야당에 준 제1의 과제”라고 말했다. 안 대표가 당원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임시전국당원대표자대회에서 유효득표율 51.09%로 새 대표에 선출됐다. 안 대표는 수락연설을 통해 “야당 역할을 제대로 하겠다”며 “독선과 오만을 견제하는 건 국민이 야당에 준 제1의 과제”라고 말했다. 안 대표가 당원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대선 패배 후 110일 만에 당의 간판으로 되돌아온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7일 대표 수락연설 때 표정이 밝지 않았다.
 

110일 만에 컴백한 안 대표의 과제
호남 반대파 달래기 가장 시급
바른정당과 연대 논란 추스르고
서울시장 출마할지도 결단해야
여성위원장엔 박주현, 지도부 입성

안 대표는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치러진 전당대회에서 51.09%의 지지를 얻어 당 대표로 선출됐다. 결선 투표까지 가지 않아도 되는 과반 득표를 달성했지만 턱걸이 과반이다. 넉 달 전인 지난 4월 대선후보 경선 때 75.01%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던 것과는 전혀 다르다. 안 대표 스스로 자신의 득표 결과에 대해 “엄중하게 받아들인다”고 말해야 했다.
 
당 지지율도 마찬가지다. 지난 대선 전 20%대였던 국민의당 지지율은 각종 여론조사에서 5%대로 추락하며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압도당하고 있다. 이날 안 대표가 웃는 모습은 기자회견 전 측근인 송기석 의원과 잠시 대화를 나눌 때 정도만 눈에 띄었다.
 
관련기사
위기 돌파를 위해 안 대표가 꺼내 든 카드는 강한 야당과 지방선거 승리다. 안 대표는 수락연설에서 “광야에서 쓰러져 죽을 수 있다는 결연한 심정으로 제2 창당의 길, 단단한 대안 야당의 길에 나서겠다”며 “우리의 길은 철저하게 실력을 갖추고, 단호하게 싸우는 선명한 야당의 길”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수락 연설의 상당 부분을 여권 비판에 할애했다. 그는 “13명 대법관이 만장일치로 거액의 ‘검은돈’을 받았다고 한 (한명숙 전 총리에 대한) 대법원 판결까지 부정하며 큰소리치는 모습에서 벌써 독선에 빠진 권력의 모습을 본다”며 코드인사, 선심 공약, 안보 무능 등을 문재인 정부의 문제점으로 조목조목 거론했다. 하지만 안 대표가 내건 ‘강한 야당’은 출발부터 안팎에 과제가 산적했다.
 
당장 당내 반안(反安) 진영 달래기가 발등의 불로 떨어졌다. 안 대표가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하자 동교동계와 일부 호남 의원은 ‘탈당 불사’까지 거론하며 격렬하게 반발했다.
 
호남은 당내 최대 기반이라 이들이 계속 거부감을 보이면 안 대표는 반쪽 리더십으로 가야 한다.
 
안 대표는 당선 후 기자들과의 문답에서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하겠다. 직접 만나고 소통하고 여러 가지 의논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당분간 자신에게 우호적인 원외 인사들을 중심으로 당을 이끌 수밖에 없으리라는 전망이 많다. 안 대표는 이미 각종 당직에 원외 인사를 중용할 뜻을 밝힌 상태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일각에서 제기되는 연대설에 대해 내놓을 ‘안철수의 선택’도 난제다.
 
국민의당(40석)과 바른정당(20석)이 중도 연대로 나설 경우 원내 존재감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 또 바른정당 측에선 남경필 경기지사를 중심으로 지방선거를 앞두고 중도정당 연대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국민의당 내에서도 “선거연대를 할 수 있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그러나 바른정당과 손을 잡는 데 대한 호남권의 반발 때문에 안 대표가 가진 선택의 폭은 좁다. 그는 연대론에 대해 “지금은 (당의) 목숨부터 살리는 것부터 하는 것이 더 급하다”고 말해 시기상조론을 폈다.
 
안 대표는 이날 “안철수가 앞장서서 17개 모든 시·도에서 당선자를 내겠다”고 말했다. 당내에선 안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론이 나온 지 오래다. 안 대표 역시 “당내 요청이 있으면”이라는 전제로 서울시장 출마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서울시장 출마는 쉽지 않은 도전이다. 박지원 전 대표 등은 서울시장 대신 부산시장 출마를 권유하고 있다. 서울시장이건 부산시장이건 안 대표 입장에선 패배하면 정치 생명에 심각한 내상을 입는다.
 
이날 전당대회에선 박주현 의원이 현역 의원 중 유일하게 지도부에 입성했다. 여성위원장에 당선돼 당연직 최고위원을 맡는다.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장진영·박주원 최고위원과 이태우 청년위원장(당연직 최고위원)은 모두 원외 인사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