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차 ‘뒷좌석 아이 탑승’ 알람 시스템 공개

현대자동차가 뒷좌석에 아이를 두고 내렸을 때 이를 알려주는 ‘후석 동승자 알림 시스템’을 27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우선 운전자가 시동을 끄고 문을 열 때 화면 메시지와 음성 안내로 뒷좌석에 동승자가 있음을 알려준다. 운전자가 인식하지 못하고 차에서 내리더라도 문제없다. 센서로 움직임을 감지해 비상등·경고음·문자 메시지로 동승자가 있음을 재차 알려 주기 때문이다.
 

음성·메시지로 알려줘 사고 방지

이를 통해 차량에 유아를 방치하는 안전사고를 줄일 수 있다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현대차는 “향후 움직임이 거의 없는 수면 상태 동승자까지 감지할 수 있도록 기술을 고도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이날 벨트 꼬임 현상을 방지하고 충돌 시 충격을 줄이는 ‘유아 상해 저감 카시트’도 함께 공개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