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허창수 회장 “전략·시스템보다 인재 확보가 우선”

허창수(사진) GS 회장은 25~26일 강원도 춘천시 엘리시안 강촌리조트에서 열린 ‘2017 GS 최고경영자 전략회의’에서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자율주행차 등 기술 혁신이 비즈니스 생태계를 흔들고 있다”며 “전통적 조직으로는 급변하는 환경에 대응하기 어려워졌다”고 진단했다. 이어 “불확실성이 클수록 유연하고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민첩한 조직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며 “변화를 수용하는 자세와 유연하고 신속하게 행동할 수 있는 조직구조 등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GS그룹 최고경영자 전략회의

GS도 구성원의 창의성과 역량을 끌어내는 한편 현장 중심의 빠른 의사결정 구조를 만들어야 변화에 대응할 수 있다는 것이 허 회장의 생각이다.
 
이미 GS칼텍스는 경영환경 변화에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한 ‘위디아(we+dea)’ 팀을 신설했다. GS홈쇼핑도 사내 아이디어 경진대회인 해커톤과 창업 경진대회 스파크 등을 진행 중이다. GS리테일은 K뱅크에 투자하는 등 플랫폼 구축에 나섰다. 허진수 GS칼텍스 회장과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등 50여 명은 이번 회의에서 이런 경험과 아이디어를 공유했다.
 
허 회장은 인재 확보의 중요성도 설파했다. 아무리 좋은 전략과 시스템이어도 결국 사람이 일하고 작동시킨다는 것이다. 허 회장은 “정해진 일을 하려면 예상하지 못한 상황에 대처하고 실수를 바로잡는 민첩하고 유연한 실행력이 뒷받침 돼야 한다”며 “투자를 결정하는 것 이상으로 인재 확보·육성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유경 기자 neo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