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갤노트 S펜, 계약서 서명용으로도 활용한다

부동산 중개사무소를 방문하지 않고 휴가지에서도 아파트 계약을 할 수 있는 시대가 열릴까.
 

전자서명 보안 인증으로 영역 확대
기술 제공 일본 ‘와콤’과 협업 시작
사용자 필기 습관까지도 분석 가능

삼성전자 갤럭시노트 시리즈의 트레이드 마크 ‘S펜’이 전자서명 보안 인증 시장으로 영토를 넓히면서 그럴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일본 전자펜 전문기업 와콤(Wacom)의 노부타카 이데 부사장은 지난 23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피에르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삼성전자와 와콤이 기업 간(B2B) 전자서명 시장 확대를 위해 다양한 사업 파트너들과 협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와 와콤은 B2B 시장에서 시작해 일반 소비자도 활용할 수 있도록 전자서명 사업 영토를 넓힐 계획이다.
 
와콤은 갤노트1에서부터 지난 24일 삼성전자가 공개한 갤노트8(사진)까지 7년 동안 삼성 갤노트 시리즈에 ‘S펜’ 기술을 독점 제공해 왔다. 갤노트1에선 256단계의 필압(펜으로 전달되는 압력)를 인식하는 펜팁(펜촉에 해당하는 부문) 지름 1.6㎜ 굵기의 S펜이 적용됐다. 지원할 수 있는 필기도구도 일반 펜과 연필·붓·형광펜 등 4종에 그쳤다. 그러나 갤노트8에선 4096단계 필압, 0.7㎜ 지름의 펜팁이 적용된 S펜이 탑재됐다. 지원되는 필기도구 종류도 유화 붓·서예 붓·크레용·마커·에어 브러시 등 총 11개로 늘었다.
 
특히 S펜은 단순히 서명의 형태뿐 아니라 사용자 특유의 필기 습관까지 분석할 수 있게 됐다. 사람을 식별할 수 있는 차세대 보안 인증 수단으로서의 전자서명 사업을 구상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기자간담회에 함께 참석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의 채원철 기술전략팀장(전무)는 “S펜은 디스플레이에 터치하지 않아도 펜의 움직임이 인식되고 4096단계 필압으로 서명 패턴을 인식한다”며 “홍채·지문 인식 기술에 전자서명까지 더해지면 종이 위에 남기는 서명보다 더 정교하게 본인 확인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갤노트8의 손글씨를 ‘움짤(움직이는 짧은 동영상)’로 만들어주는 ‘라이브 메시지’ 기능이나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도 총 100까지 작성할 수 있는 메모 기능 등도 모두 S펜이 주인공이다. 노부타카 이데 부사장은 “와콤은 별도 전원 공급 없이 디스플레이가 펜의 움직임을 인식할 수 있게 하는 전자 자기장 공명 기술(EMR)을 개발했다”며 “이는 오직 갤노트 시리즈에서만 활용되는 독점 기술”이라고 강조했다.
 
아직 초기 단계지만, 와콤의 비전은 세상에 존재하는 아날로그 펜을 모두 디지털로 전환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몽블랑·후지쯔 등 전통적인 펜 제조사, 인쇄회사 등과 ‘디지털 문구 컨소시엄’을 구축하고 있다. 노부타카 이데 부사장은 “컨소시엄의 목표는 디지털 펜이 언제 어디서나 활용되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라며 “S펜은 앞으로도 끝없는 혁신을 시도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뉴욕=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