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계란값은↓ 무·배추는↑ … 추석 앞두고 요동치는 물가

계란은 추락하고, 신선식품은 치솟는 등 먹거리 물가가 요동치고 있다. 살충제 파문과 폭염·폭우가 이어지면서 식탁 물가가 안정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유통업계에서는 이런 불안정이 추석을 앞두고 안정 국면으로 접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살충제 파문 달걀 한 판 5000원대
폭우·폭염에 농축산물은 크게 올라
“추석 고비로 밥상물가 안정될 것”

27일 업계에 따르면 대형마트에서 판매하는 계란 한판 가격이 5000원대로 떨어졌다. 지난해 연말 발생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로 품귀 현상을 겪으며 몸값이 치솟다가 다시 확 꺾인 셈이다. 대형마트 판매 계란 가격이 6000원대가 깨진 것은 올해 들어 처음이다.
 
대형마트 3사 중 이마트는 26일부터 알찬란 30구(대란 기준) 가격을 기존 6480원에서 500원 내리면서 가장 먼저 5000원대로 진입했다. 홈플러스는 27일부터 30개들이 계란 한판 가격을 6380원에서 5980원으로 내렸다. 롯데마트도 같은 날계란 한판 가격을 6380원에서 5980원으로 내려 경쟁사와 보조를 맞췄다.
 
앞서 대형마트 3사는 지난 23일에도 일제히 계란 한 판 가격을 6000원대 중반대까지 내렸던 바 있다. 하지만 주말 들어서도 계란 판매 부진이 이어지면서 5000원대로 추가 인하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마트 관계자는 “살충제 계란 파동으로 수요가 급감했고, 산지 가격도 큰 폭으로 내려 계란 가격을 인하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실제로 대형마트 3사의 계란 매출은 살충제 계란 파동 이후 30∼40%나 급감한 뒤 좀처럼 회복되지 않고 있다. 정부에서 살충제 계란이 인체에 큰 해를 입히지 않는다고 발표했지만 소비자들의 불신은 회복되지 않고 있다.
 
대한양계협회에 따르면 지난 11일 169원이었던 대란 1개 가격은 살충제 계란 파동 발발 이후인 18일 147원, 22일 127원, 25일 117원으로 30% 이상 폭락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데이터를 보면 25일 기준 계란 30개들이 한 판(중품 특란) 평균 소매가는 6864원으로 살충제 파문 직전인 14일(7559원)에 비해 10% 가까이 떨어졌다.
 
계란과 반대로 농축산물 가격은 줄줄이 오름세다. aT가 제공하는 ‘주요 농산물 일일도매가격’에 따르면 25일 기준 25개 농축산물 가운데 평년보다 도매가격이 낮은 품목은 7개에 그쳤다. 감자와 배추, 무 등 대부분의 채소가 평년대비 60~80% 정도나 올랐다. 그나마 최근 가격이 폭등한 청상추는 4㎏ 기준 도매가가 3만5405원으로 전월 대비 32.5%나 내렸지만 평년과 비교하면 50.2% 높은 수준이다. 쇠고기와 돼지고기 역시 각각 평년보다 9.2%, 18.5%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유통업계에서는 추석을 고비로 먹거리 물가가 안정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형마트 관게자는 “계란 수요는 한동안 꺾이다가 추석을 앞두고 다시 회복되면서 가격이 반등할 수 있고, 폭염이 지나가면서 전반적으로 채소류 가격도 안정을 찾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