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맛있는 도전] 심미적 표현 돋보이는 '잘익은 수박'···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

롯데제과의 ‘50년 사사’(왼쪽)와 ‘잘익은 수박’ 패키지가 2017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커뮤니케이션 부문 본상을 받았다. [사진 롯데제과]

롯데제과의 ‘50년 사사’(왼쪽)와 ‘잘익은 수박’ 패키지가 2017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커뮤니케이션 부문 본상을 받았다. [사진 롯데제과]

롯데제과의 ‘잘익은 수박(시리즈)’ 패키지와 ‘50년 사사(햇님이 주신 선물)’가 2017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Red Dot Design Award 2017)에서 커뮤니케이션 부문 본상을 받았다.
 

롯데제과

‘잘익은 수박’이 레드닷으로부터 본상을 받은 것은 제품 특성에 맞춰 수박의 이미지를 사실적이고 심미적인 분위기로 잘 표현했기 때문이다.
 
‘잘익은 수박’은 ▶수박바 ▶수박홈 ▶수박파우치 등 아이스 3종에 ▶수박바젤리를 더해 총 4종으로 구성돼 있다.
 
제품 디자인은 수박을 상징하는 붉은색과 초록색의 대비로 시각적 효과를 높였다. 수박을 상징하는 줄무늬 문양을 패키지 양 끝의 뜯는 부분(실링)에 디자인해 아이디어가 돋보이게 설계했다.
 
롯데제과는 이번 2017레드닷 어워드에 50년 역사를 담은 ‘햇님이 주신 선물’ 사사를 출품, 본상을 받으면서 겹경사를 맞았다. 기업의 역사책인 사사로서 세계적인 어워드에서 수상한 사례는 보기 드문 일이기 때문에 더욱 뜻깊은 수상으로 평가받고 있다.
 
50년 사사(햇님이 주신 선물)는 1967 ~2017년의 역사를 히스토리와 이미지 북으로 나눠 기존의 사사들과 차별되게 제작됐다. 또 아크릴 소재로 책표지를 만들고 케이스에 덮개를 만들어 책을 쉽게 꺼내고 잘 보관할 수 있게 하는 등 참신성이 돋보여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롯데제과의 ‘잘익은 수박’과 ‘50년 사사’는 50여 개국에서 출품한 8000여 점의 작품과 경합해 선정된 것이다.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한 롯데제과의 디자인 위상을 가늠해 볼 수 있는 부분이다.
 
한편 롯데제과는 지난 2014년부터 디자인 경영을 본격화했다. 2014년 껌 포장 디자인으로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콘셉트 디자인 부문 특별상을 받았다. 같은 해 독일의 iF디자인 어워드에서도 독창적인 껌 포장 디자인으로 본상을 받았다. 여세를 몰아 2016년에는 장수 비스킷인 롯데샌드 디자인으로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을, 이어 지난 2월에는 아이스크림인 옥동자 아이스바로 iF 디자인 어워드 본상을 받았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세계적인 권위를 갖고 있는 디자인 어워드에서 연이어 수상하고 있어 앞으로도 롯데제과는 디자인을 통해 글로벌시장에서 더욱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전했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