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가 브랜드 경쟁력] 다양한 놀거리로 복합문화공간 창출

멀티플렉스영화관 업종의 NBCI 평균은 75점으로 전년 대비 1점 상승했다. CGV가 1점 상승한 77점으로 1위, 롯데시네마가 1점 상승한 75점으로 2위, 메가박스가 2점 상승한 73점으로 3위를 차지했다. 순위에는 변동이 없었다.
 
CGV는 용산 아이파크몰로 본사를 이전하고 영화관을 리뉴얼 오픈하며 20개 상영관, 4000여 석 규모로 탈바꿈한 공간을 제공했다. 특히 4DX with ScreenX, IMAX 레이저관 등은 소비자들에게 차별적인 경험을 제공한다. 또한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개념을 제시하며 복합문화공간을 창출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가상현실 등 다양한 놀거리를 즐길 수 있는 ‘V BUSTERS’부터 ‘씨네펍’ ‘만화카페 롤롤’ 등 다양한 문화 공간을 제공하며 차별적 브랜드 인식, 이미지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CGV는 차별적인 영화 관람 경험과 복합문화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CGV는 차별적인 영화 관람 경험과 복합문화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롯데시네마와 메가박스도 차별적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며 브랜드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롯데시네마가 잠실 월드타워점에 공개한 ‘SUPER S’는 삼성전자가 개발한 시네마LED를 적용하고 차세대 영상기술인 HDR을 지원해 극대화된 몰입감을 경험할 수 있다. 메가박스는 꼭 봐야 할 영화를 선별한 ‘필름 소사이어티’, 클래식 공연 영상을 상영하는 ‘클래식 소사이어티’ 같이 차별화된 문화 경험을 제공하는 큐레이션 서비스를 운영한다.
 
영화관 공간에 대한 개념이 복합문화공간으로 새롭게 정의되면서 다양한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고 브랜드에 대한 인식과 이미지를 차별화하려는 노력이 강화될 것이다. 이런 가운데 브랜드가 전달하고자 하는 바를 브랜드 아이덴티티에 기반해 얼마나 일관적으로 전달하는지가 브랜드 경쟁력을 좌우하는 관건이 될 것으로 분석된다. 
 
김승수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