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가 브랜드 경쟁력] 고객 감동 서비스로 높은 평가받아

호텔 업종의 NBCI 평균은 74점으로 전년 대비 1점 상승했다. 롯데호텔이 전년 대비 1점 상승한 77점으로 1위, 신라호텔이 전년 수준을 유지한 75점으로 2위를 유지했다. 그랜드하얏트서울호텔, 인터컨티넨탈호텔, 그랜드워커힐서울호텔이 각각 1점씩 상승한 73점으로 공동 3위에 올랐다.
 
롯데호텔은 국내 호텔 업종에서 3년 연속 브랜드 경쟁력 1위를 차지했다. 여기에는 경쟁 브랜드 대비 브랜드 인지도와 이미지에서의 우위, 주이용 고객의 높은 평가가 뒷받침된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 톱 3 호텔 브랜드 진입을 목표로 하는 롯데호텔은 고객에게 기대 이상의 감동을 선사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아시아 톱 3 호텔 브랜드 진입이 목표인 롯데호텔은 고객 감동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아시아 톱 3 호텔 브랜드 진입이 목표인 롯데호텔은 고객 감동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글로벌화, 서비스 역량 강화를 바탕으로 전세계에 롯데호텔의 이름을 새기며 집중적인 글로벌 체인화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신라호텔은 전년 대비 브랜드 경쟁력 상승을 이끌어내지는 못했으나 지속적으로 1위 롯데호텔을 위협하고 있다. 이러한 신라호텔의 경쟁력은 고객 중심의 브랜딩 활동 전개로부터 시작된 것으로 분석된다. 신라호텔은 최근 환경부 산하 기관인 한국환경산업기술원으로부터 친환경 경영을 인증하는 환경 마크를 받았다.
 
최근 호텔에 대한 인식은 숙박시설이라는 개념에서 라이프스타일을 담은 휴식과 놀이 공간 등으로 변화하고 있다. 이러한 추세 속에서 빠르게 변화하는 소비자의 니즈를 파악하고 이를 충족시킬 수 있는 서비스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배은나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