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가 브랜드 경쟁력] 타 업종과 제휴 통한 맞춤 서비스 제공

주유소 업종의 NBCI 평균은 74점으로 전년보다 1점 상승했다. SK 주유소는 76점으로 전년 대비 1점 상승했다. GS칼텍스 주유소와 S-OIL 주유소는 74점으로 공동 2위를 차지했다. 현대오일뱅크는 73점으로 4위에 올랐다.
 
SK 주유소는 NBCI를 구성하는 요인 중 브랜드 이미지 점수가 2점 상승했다. 이러한 현상은 주이용 및 비이용 고객 평가 모두에서 나타났다. 안정적인 브랜드 이미지를 형성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SK 주유소는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고객 만족을 높이고 있다.

SK 주유소는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고객 만족을 높이고 있다.

SK EnClean은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소비자의 사랑을 받고 있는 SK에너지의 대표 브랜드이다. 고객이 전반적으로 브랜드를 체험하고 만족을 느낄 수 있도록 SK 주유소만의 차별화된 혜택을 통해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동시에 타 업종과의 제휴를 통해 주유 고객의 특성과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고객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고객 만족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또 고객이 SK 주유소를 방문하지 않는 때에도 다양한 편의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엔크린닷컴을 운영하고 있다.
 
국내 소비자들의 가격에 대한 민감도가 높아지고 있어 주유소 시장 내 브랜드 간의 경쟁은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각 주유소 브랜드는 몸집 줄이기에 나서고 있다. 단 S-OIL 주유소는 지점 수를 늘리고 구도일 캐릭터를 바탕으로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주유소 브랜드 중 유일하게 TV 광고를 꾸준히 시행 중이다.
 
주유소 업종 내 브랜드 경쟁에서는 공격이 최선의 방어라는 점을 잊으면 안 된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