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가 브랜드 경쟁력] 명품부터 SPA 브랜드까지···상품 선택 폭 넓힌 G마켓 단독 1위

오픈마켓 NBCI 결과는 G마켓이 단독 1위를 차지하였다. 수년째 11번가와 공동으로 1위를 기록했던 오픈마켓 시장에서 드디어 G마켓이 한걸음 앞서기 시작했다.
 
G마켓이 76점으로 1위, 11번가가 75점으로 2위, 옥션이 74점으로 3위를 기록하며 격차를 보이기 시작했다. 11번가와 옥션은 전년과 동일한 평가를 받았으며 1위 G마켓은 1점 상승했다. 온라인 시장의 치열한 경쟁에서 G마켓은 11년째 1위를 차지했다.
 
G마켓은 이미지 항목에서 후순위 브랜드와 차이를 보이며 가장 높은 평가를 기록해 11번가를 앞서기 시작했다. 구매의도 역시 2점 상승해 경쟁자보다 높은 상승을 보였다. 특히 G마켓은 이용자 평가에서 마케팅·인지도·이미지 항목에서 우위를 보이며 오픈마켓의 대표주자로서 위상을 확인했다.
 
G마켓은 유명 브랜드사와 제휴를 강화해 양질의 상품을 원스톱으로 구매할 수 있다.

G마켓은 유명 브랜드사와 제휴를 강화해 양질의 상품을 원스톱으로 구매할 수 있다.

G마켓은 유명 브랜드사 및 유통사와 제휴를 강화해 양질의 상품을 원스톱으로 구매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갔다. 국내 대표 백화점뿐만 아니라 명품 뷰티 브랜드, 다양한 SPA 브랜드까지 모두 입점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제조사와 협업을 통한 공동기획상품 역시 G마켓만의 차별화 전략으로 자리매김했다. 다양한 제조사와 함께 상품 기획부터 마케팅, 포장 디자인까지 함께 진행하는 공동기획 상품을 선보였다.
 
11번가는 한 단계 순위가 하락한 2위를 기록했지만, 여전히 G마켓을 위협할 만한 강력한 경쟁자다. 거래액도 과거보다 상승했고 고객 평가에서도 큰 폭의 하락을 보이지 않았다. 최근 홈페이지 리뉴얼, 고객 편의성 강조 등은 11번가의 좋은 활동으로 평가된다. 옥션은 이용자 평가에서 성과가 두드러졌다. 인지도·이미지·관계 모두 전년 대비 3점씩 상승하며 1·2위와 격차를 줄여나가고 있다.
 
오픈마켓 고객은 점차 편리한 것을 찾고 쇼핑 동선 역시 간단한 것을 원하다. 또 원하는 상품을 쉽게 찾고 구매하기를 원한다. 구매한 상품은 다른 사람이 구매한 것보다 차별화되길 바란다. 오픈마켓에서는 업종 특성상 이러한 편의성과 차별화가 더 필요하다. 오픈마켓의 존재적 이유인 편의성과 차별화는 내년에도 NBCI의 주요한 키가 될 전망이다.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