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성훈 "사랑이, 단체 생활 안해서 자기 생각만 한다"

[사진 SBS '추블리네가 떴다' 캡처]

[사진 SBS '추블리네가 떴다' 캡처]

'딸바보' 추성훈이 눈물이 쏙 빠지도록 사랑이를 혼냈다. 왜 그랬을까. 26일 방송된 SBS '추블리네가 떴다'에서 추성훈은 딸 사랑이와 함께 놀이터로 나갔다.
 
아빠와 함께 놀던 사랑이는 불만이 생기자 추성훈에게 흙을 던졌고 추성훈은 "손을 들고 있으라"며 벌을 줬다.
 
사랑이는 지지 않았다. 눈물을 펑펑 흘리며 "아빠와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고 말한 것.
 
추성훈도 물러나지 않았다. 추성훈은 "사랑이가 아빠한테 미안하다고 할 때까지 기다리겠다"고 나섰다.
[사진 SBS '추블리네가 떴다' 캡처]

[사진 SBS '추블리네가 떴다' 캡처]

시간이 흘러도 아빠는 물러설 기미를 보이지 않자 사랑이는 추성훈에게 다가가 화해를 했다.
 
추성훈은 인터뷰에서 "사랑이가 너무 자기 생각만 한다. 단체 생활을 거의 안 해서, 다같이 어울리고 다같이 먹고 그런 마인드를 배웠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